스페인 왕비 만난 김건희 여사, 초면에 ‘나이’ 얘기 꺼냈다

윤석열 대통령 스페인 순방에 동행한 부인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왕비를 만나 나눈 첫 인사가 공개됐다.

김 여사는 지난 28일(현지 시각)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주최한 환영 갈라 만찬에 참석했다. 이날 만찬은 순방 기간 윤 대통령 부부가 처음으로 동반한 일정이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한 내용에 따르면 이날 김 여사는 레티시아 오르티스 로카솔라노 스페인 왕비 등 각국 퍼스트레이디들과 만났다.

(왼쪽부터) 레티시아 스페인 왕비,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 김건희 여사 / 뉴스1 (대통령실 제공)
(왼쪽부터) 레티시아 스페인 왕비, 폰 데어 라이엔 EU 집행위원장, 김건희 여사 / 뉴스1 (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가 레티시아 왕비에게 건넨 첫 마디는 ‘나이’ 얘기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국에서 동갑은 자연스럽게 가까운 사이가 된다”며 “우리는 나이가 같다”고 인사했고, 레티시아 왕비는 “생일이 언제냐. 나는 9월에 50세가 된다”고 답했다.

김 여사가 “나도 9월”이라며 “9월 2일이 생일이다”라고 하자, 왕비는 “나는 15일이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김 여사와 레티시아 왕비는 1972년에 태어난 동갑이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국왕 내외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 이하 뉴스1(나토정상회의 사무국 영상 캡처)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국왕 내외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 이하 뉴스1(나토정상회의 사무국 영상 캡처)

김 여사는 “왕비님은 패셔니스타로도 한국에서 아주 유명하고 인기가 많으시다”라고 칭찬하면서 “한국은 화장품 등 K뷰티 산업이 매우 휼륭하다”라고 알렸다.

레티시아 왕비는 한국에 방문했던 때를 언급하며 “3년 전 한국에 갔을 때 여자들이 다 예뻐서 놀랐다. 그래서 화장품을 잔뜩 샀다”고 털어놨다.

김 여사는 “한국에 다시 오시면 좋겠다. 정중하게 모시고 싶다”며 한국에 초청했고, 왕비는 “고맙다. 한국에 또 가고 싶다”라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과 악수하는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
윤 대통령과 악수하는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

2004년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와 결혼한 레티시아 왕비는 스페인 국영방송 기자, 아나운서 출신이다.

2019년 10월 남편 펠리페 6세와 한국에 방문한 바 있다. 당시 문재인 전 대통령은 양국 수교 70주년을 앞두고 부부를 초청했고, 23년 만에 스페인 국왕 내외 국빈 방문이 성사됐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지난 27일 스페인 마드리드로 향했다. 3박 5일 일정을 마치고 다음 달 2일 귀국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