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달 넘게 모습 감췄던 김혜경(이재명 부인), 갑자기 이곳에서 모습 드러냈다

경기도청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을 받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부인 김혜경 씨가 3개월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혜경 씨 /뉴스1
김혜경 씨 /뉴스1

더불어민주당 소속 석정규 인천시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SNS에 “인천 계양구 발전과 변화를 위해 이재명 계양을 지역 위윈장님과 지역구 간담회”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을 보면 김 씨는 지난 11일 열린 인천 계양을 지역구 간담회에 이 의원과 함께 참석했다. 꽃바구니를 들고 환하게 웃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김 씨가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 3월 9일 대선 투표 후 처음이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이 의원이 지난 1일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인천 계양을 지역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당선되자 활동을 재개하는 것이 아니냐고 추정했다.

하지만 이 의원 측 관계자는 1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선 후 지역에서 감사 인사를 전해야 할 분들이 계셔서 김 씨도 참석한 것”이라며 “외부 활동을 본격화할 계획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씨는 이 의원이 경기도지사로 재직할 당시 제공된 경기도청의 법인카드를 유용했다는 의혹을 받으며 지난 2월부터 활동을 자제해 왔다.

경찰은 지난달 중순 일주일에 걸쳐 김 씨가 법인카드를 유용했다는 의혹이 있는 수도권 지역 식당 129곳을 압수 수색한 바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