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장까지 검찰 출신… 윤석열 정부, ‘편중 인사’ 논란 거세졌다

윤석열 대통령의 검찰 측근들이 국정 요직을 꿰차고 있는 가운데 금융감독원장 자리에도 검찰 출신이 임명돼 편중 인사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 이하 뉴스 1
윤석열 대통령 / 이하 뉴스 1

윤 대통령은 지난 7일 새 정부 초대 금융감독원장에 이복현 전 서울북부지검 부장검사를 임명했다. 검찰 출신 금감원장은 1999년 금감원 설립 이후 처음이다.

이 신임 원장은 서울대 경제학과 출신으로 공인회계사 시험과 사법시험에 둘 다 합격한 기업·금융 범죄 수사 전문가다.

윤석열 정부 초대 금융감독원장에 임명된 이복현 전 부장검사
윤석열 정부 초대 금융감독원장에 임명된 이복현 전 부장검사

그는 대표적인 ‘윤석열 사단’ 인사로 국정원 댓글 수사와 국정농단 특검 수사를 윤 대통령과 함께한 바 있다. 특히 지난 4월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의 수사권을 제한하는 검찰청법 개정 등을 추진하자 현직 검사 중 처음으로 반발성 사표를 던져 관심을 모았다.

연이은 검찰 출신 인사에 일각에서는 ‘검찰 편중’, ‘지인 찬스’가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윤 대통령은 지금까지 내각의 차관급 이상 임명직 7자리에 검사 출신을 임명했고, 검사·검찰 수사관 출신 인사 6명은 대통령실에서 인사·총무·공직기강·법률 등의 업무를 맡고 있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우리 인사 원칙은 적재적소에 유능한 인물을 쓴다는 것”이라며 논란을 일축했다.

 

또 대통령실 관계자는 “‘검찰 편중 인사’ 논란이 불가피할 거라는 고민이 컸지만, 금감원 본연의 기능을 되찾는 데 방점을 뒀다”며 “이 원장이 조직 쇄신을 하면서 금융 비리에 제대로 대응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