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청담동에서 먹은 것은?…뜬금없이 ‘식비’ 공개하게 된 윤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의 식비 등 특수활동비 내역 공개 요구에 대한 목소리가 나왔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입니다 / 이하 뉴스1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입니다 / 이하 뉴스1

문재인 정부를 상대로 김정숙 여사의 옷값 등 청와대 특수활동비(이하 특활비) 내역 공개를 요구하며 소송을 걸었던 시민단체 한국납세자연맹이 윤석열 정부를 언급했다.

한국납세자연맹은 “지난달 30일 윤 정부의 대통령실을 상대로 취임 후 특활비 집행내역 및 최근 행적과 관련한 비용처리 자료 일체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했다”라고 5일 밝혔다.

이 단체는 윤 정부 취임부터 지금까지의 대통령실 특활비 지출 내용과 업무추진비 집행 내역을 중심으로 요구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지난 5월 13일 서울시 청담동 한식당집에서 저녁 식사 비용으로 결제한 예산과 항목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하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입니다
이하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입니다

심지어는 윤 대통령이 김건희 여사와 지난달 12일 영화 관람을 하며 지출한 비용을 공개하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한국납세자연맹은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과 대통령실이 특수활동비, 업무추진비 등 예산 집행내역을 솔선수범해 공개함으로써 다른 국가 행정기관에도 투명성의 가치를 확산시켜 정부 신뢰도를 높여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 정부가 지난달 20일 문재인 정부의 ‘정보공개소송 대응 현황’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힌 만큼 현 정부의 공개 정부에도 긍정적인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라며 “투명한 정보공개는 표현의 자유와 언론의 자유의 기초다. 대통령이 진행하고 있는 출근길 소통보다 더 확실한 소통은 투명한 정보공개”라고 설명했다.

또 “국민 세금이 집행되는 정보가 완전하고 투명하고 공개될 때 특권 및 부패 감시가 가능하다는 신념은 어떤 세력이 정권을 잡더라도 변함없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납세자연맹은 문재인 정부 대통령비서실을 상대로 행정 소송을 내 1심에서 일부 승소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