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렬 문파…” 박지현이 투하한 ‘핵폭탄급’ 발언, 댓글 창 폭발 (전문)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의 글이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박 전 위원장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극성 지지자를 뜻하는 ‘문파’를 직접 언급했다. 문파들에게 이른바 ‘핵폭탄급’ 발언을 날렸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과 문재인 전 대통령 자료 사진 / 뉴스1, 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과 문재인 전 대통령 자료 사진 / 뉴스1, 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 / 뉴스1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 / 뉴스1

박지현 전 위원장은 24일 본인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폭력적 팬덤과 결별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살려야 한다.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이른바 극렬 문파”라고 주장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들(극렬 문파)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입장과 조금만 다른 발언을 해도 낙인찍고 적으로 몰아 응징했다. 이들의 눈엣가시가 돼 온갖 고초를 겪은 대표적인 정치인이 이재명 의원”이라고 말했다.

이어 “폭력적 팬덤은 민주당을 잘못하고도 사과할 줄 모르는 염치없는 정당으로 만들었다”라고 덧붙였다.

박 전 위원장은 “검찰개혁 강행을 반대하는 의원이 최소 수십 명은 됐지만 의총 결과는 만장일치 당론 채택이었다. 폭력적 팬덤이 침묵을 강요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당 대표 선거를 팬덤 정치와 결별하고 민심 정치로 전환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 변화를 가져오는 데는 선거 규정이 매우 중요하다. 팬심 아닌 민심을 얻는 후보를 대표로 선출할 수 있게 당규를 바꿔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 글을 두고 이날 온라인에서는 격한 찬반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전체 댓글 보기)

다음은 박지현 전 위원장의 글 전문이다.

<폭력적 팬덤과 결별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살려야 합니다.>

다양한 의견을 자유롭게 말할 수 있는 민주당이 제가 바라는 민주당입니다. 문자폭탄을 퍼붓는 폭력적 행위에 입을 닫는 것이 아니라, 용기있게 말하고 토론으로 의견을 수렴하는 정치를 하자는 것입니다.

열 개 중 하나만 같아도 함께하는 정당이 집권할 수 있습니다. 열 개 중 하나만 틀려도 쫓아내는 정당은 결코 집권할 수 없습니다.

덧셈 정치를 했던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은 집권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동료들을 모두 적으로 돌린 극렬 팬덤의 뺄셈정치는 대선 패배의 원인 중 하나입니다.

팬덤 그 자체는 좋습니다. 정치인과 지지자가 한 집단을 이루어 정치적 가치를 공유하고 그것을 응원하는 것은 좋은 정치문화입니다.

제가 끊어내자는 것은 팬덤의 폭력적 행위입니다.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이른바 ‘극렬 문파’입니다. 이들은 문대통령의 입장과 조금만 다른 발언을 해도 낙인 찍고 적으로 몰아 응징했습니다. 이들의 눈엣가시가 되어 온갖 고초를 겪은 대표적인 정치인이 이재명 의원입니다.

폭력적 팬덤은 민주당을 잘못하고도 사과할 줄 모르는 염치없는 정당으로 만들었습니다. 토론과 대화를 사라지게 하고, 당내민주주의를 병들게 했습니다.

최강욱, 김남국 의원은 한동훈 인사청문회에서 민주당의 위신과 명예를 실추시키고 선거 패배의 원인을 제공했지만 최소한의 공식 사과도 없었고, 어느 누구도 그들의 책임을 묻지 않았습니다.

지선 패배의 원인을 제공한 검찰개혁 강행을 반대하는 의원이 최소 수십 명은 되었지만 의총 결과는 만장일치 당론 채택이었습니다. 폭력적 팬덤이 침묵을 강요한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이제 결심해야 합니다. 팬덤정치에서 벗어나 민심정치로 돌아가야 합니다.

첫째, 민주당 의원들이 폭력적 팬덤을 두려워하지 않고 할 말을 해야 합니다. 당내 민주주의를 살리면 폭력적 팬덤은 사라질 것입니다. 어제 민주당 의원 워크숍에서 이제 팬덤정치와 결별하고 민생을 챙기자는 주장이 나왔다고 합니다. 다행입니다.

둘째, 좌표를 찍고 문자폭탄을 던지는 폭력적 행위를 중단해야 합니다. 팬덤은 죄가 없지만 팬덤을 빙자한 욕설, 성희롱, 인신공격, 사이버불링 같은 폭력적 행위는 분명한 범죄입니다. 그런 행위는 지지하는 정치인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셋째, 이견을 건강한 방식으로 수렴할 수 있도록 당원이 참여하는 정치 토론회를 자주 개최해야 합니다. 당원 게시판 뿐만 아니라 공론장을 만들어 토론과 논쟁을 하는 문화를 만들어야 합니다. 당론을 결정하고 당 활동을 평가할 때 당원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광장을 열어야 합니다.

넷째, 이번 당대표 선거를 팬덤정치와 결별하고 민심정치로 전환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합니다. 이런 변화를 가져오는데는 새로운 당대표 선거 규정이 매우 중요합니다. 당심과 민심의 괴리를 좁히고 팬심이 아닌 민심을 많이 얻는 후보를 당 대표로 선출할 수 있도록 당규를 바꿔야 합니다.

동지의 잘못을 지적하는 아픈 논쟁을 했으면 새로운 희망의 싹을 틔워야 합니다. 팬덤을 둘러싼 이번 논쟁이 당의 전열과 노선을 정비하고 민주당에 새로운 정치문화가 자리잡는 좋은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