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조순 별세…윤석열 “학자·공직사로 큰 족적 남긴 분”

23일, 윤석열 대통령은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조순 전 경제부총리 빈소를 찾아 조문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은 별세 소식을 전한 조순 서울대 명예교수 빈소를 직접 찾아 조의를 표했다.

이날 오전, 장례식장에 조화와 조기를 보낸 후 윤 대통령은 참모진을 보내 마음을 전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오후 일정을 마친 윤 대통령은 예정에는 없었던 일정으로 조순 교수의 빈소를 직접 찾아 방문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빈소에서 “학자로서, 공직자로서, 정치인으로서 우리나라에 큰 족적을 남긴 분이다”라고 언급하며 조 교수의 아들인 조기송 전 강원랜드 사장 등 유족을 위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측은 윤 대통령이 조문을 마친 후 조 교수의 제자인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함께 비노에서 고인을 추모했다고 설명했다.

조순 전 경제부총리는 국내 경제학의 거목으로 꼽히며 ‘한국의 케인즈’로 불린 바 있다. 고 조순 교수는 이날 향년 94세로 나이로 별세 소식을 전했다.

그는 노태우 정권 시절 경제부총리와 한국은행 총재를 역임하기도 했다.

이후 김대중 전 대통령의 권유로 정계에 진출하였고 1995년 민선 서울시장에 당선되었다.

또한, 제 15대 대통령 선거에는 통합민주당 대선 후보로 도전하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조순 전 경제부총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