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접대 의혹으로 ‘토사구팽’ 언급된 이준석 대표, 제대로 작심 발언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내부의 부정적인 여론에 대해 작심 발언을 했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이 대표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절이 웬 말이냐. 익절이지”라는 짧은 문장을 남겼다.

손절은 손해를 감수하고 파는 일을 뜻하고 익절은 이익을 보고 파는 것을 의미한다.

이 대표가 이같은 발언을 하게 된 것은 국민의힘 내부에서 쏟아지고 있는 부정적인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민의힘 측은 이 대표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로 인해 내부에서 ‘손절’ 여론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오는 7일 발표되는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 결과는 나오지 않았지만 이미 성접대 의혹으로 비판 여론이 강한 이 대표를 ‘토사구팽’하고 당의 이미지를 챙기려고 홀대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현재 이 대표는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과 공개적으로 척을 진 상태다. 최근에는 이 대표가 친윤계에게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 승리와 대선, 지방선거 승리에 공이 없다”라고 말하며 직접 공격하기도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