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년 만에 만난 투톱 영화…이정재, 감독 데뷔작 ‘헌트’로 정우성과 재회 (종합)

배우 이정재가 ‘헌트’를 통해 감독으로 데뷔한다. 그 현장에는 절친 정우성이 함께했다.

영화 "헌트" 포스터 / 이하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영화 ‘헌트’ 포스터 / 이하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5일 오전 11시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영화 ‘헌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영화의 연출을 맡은 이정재와 주연 배우 정우성, 전혜진, 허성태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칸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초청작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와 김정도(정우성)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사건’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특히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으로 글로벌 스타의 반열에 오른 배우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이다.

이하 영화 "헌트" 스틸
이하 영화 ‘헌트’ 스틸
이날 이정재는 “사실 시나리오를 출연 제안을 받았던 인연으로 시작됐다. 여러 과정이 있었고 그러면서 제작을 맡게 됐다. 심지어 각본을 쓰고 연출까지 하게 되는 일이 생겼다”며 “개인적으로는 ‘이런 걸 내가 해도 되나’ 싶을 정도다. 영화 일을 오래 했지만, 각본을 쓰거나 연출하는 건 다른 일이라 생각해서 주저했다. 그러다 뭔가 조금 더 용기를 내봐야겠다는 마음으로 바뀌면서 조금씩 ‘헌트’에 몰입하게 됐다”고 연출 계기를 밝혔다. 

‘헌트는’ 영화계 대표 절친 이정재 정우성이 23년 만에 재회한 작품이다. 이정재는 극 중 조직 내 침입한 스파이로 인해 주요한 작전이 실패하자, 그 실체를 맹렬하게 쫓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를, 정우성은 조직 내 스파이를 색출하라는 상부의 지시를 받고 거침없는 추적을 이어가며 스파이의 실체에 다가서는 안기부 요원 김정도를 연기한다.

정우성은 “(이정재) 옆에서 작업 진행하는 걸 오래 지켜봤다. 그 과정에서 함께 하고 싶은 마음도 있지만 두려움도 있었다. ‘헌트’를 작업할 때도 우리가 같이 즐기면서 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보지 않고 거리감을 두고 ‘내가 참여 안 하더라도 이정재라는 감독이 할 준비가 됐는지’ 객관적으로 보려고 노력했다”며 “어느 시점부터는 이 양반의 부단한 노력이 ‘지금은 준비가 됐구나’ 싶었다. 시나리오도 안정화된 거 같아서 결과가 어떻게 되든 의기투합해서 깨지더라도 후회없이 해야겠다는 생각에 출연하게 됐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촬영 현장에서는 ‘내 친구 죽는구나’ 생각했다고. 정우성은 “캐릭터를 연기하고 숙소에 돌아가도 피곤한데 연출도 충실히 해야 하고, 컨펌할 것도 많다. 촬영 당일도 배우 콜타임에 맞춰서 가는 게 아니라 제일 먼저 가서 준비할 게 많다 보니 쏟는 에너지의 양이 몇 배는 더 많아서 지쳐가는 게 보였다. 본인이 하겠다고 마음먹은 일이기 때문에 열심히 하는 게 맞지만, 그 속에서 지쳐가는 모습이 짠하기도 하고 멋있기도 했다”며 이정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영화 "헌트" 전혜진(방주경) 캐릭터 스틸
영화 ‘헌트’ 전혜진(방주경) 캐릭터 스틸
전혜진은 박평호(이정재) 옆에서 일을 돕는 안기부 해외팀 에이스 방주경을 연기한다. 그는 “두 분(이정재 정우성)을 한 스크린에서 보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액션이 처음이라 감독님에게 ‘액션 연습해야 하지 않냐’고 물어봤는데 괜찮다고 하더라. 그래서 묻어가도 된다고 생각했다”면서도 “나는 액션을 계속하고 싶었다. 총을 들고 뛰는 모습을 상상했는데 그게 아니더라. 총격도 그런 공포가 있는지 몰랐다. 많이 부족하긴 하지만 다음에 하면 진짜 열심히 연습하고 총 좀 돌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영화 "헌트" 허성태(장철성) 캐릭터 스틸
영화 ‘헌트’ 허성태(장철성) 캐릭터 스틸
안기부 김정도(정우성) 차장의 오른팔 장철성 역을 연기한 허성태는 이정재와는 ‘오징어게임’ 촬영장 엘리베이터 앞에서 인사를 나눴고, 정우성은 ‘신의 한 수’ 두 번째 작품 뒤풀이 장소에서 인사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정우성 선배는 ‘고요의 바다’에서 다시 만나기도 했다. 그 당시에는 이 두 분 사이에서 연기할 줄 꿈에도 몰랐다. 꿈 같다”고 덧붙였다.

또 장철성 캐릭터에 대해 “‘오징어게임’ 이후에 바로 촬영을 들어가야 해서 17kg 증량한 걸 급하게 감량했다. 장철성의 특징을 잘 아는 감독님과 리딩하는 시간을 많이 가졌다. 감독님이 원하는 개성 있는 캐릭터에 대해 많이 이야기하고 배우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헌트’의 차별점은 무엇일까. 이정재는 “남자라 어릴 때부터 첩보물을 많이 봤다. 그래서 ‘헌트’만의 새로운 첩보물을 만들고 싶은 욕심이 컸다”며 “훌륭한 배우분들과 함께하니까 조직 내 스파이가 절대 누군지 모르게 하고 싶었다. 중간에서는 서로를 계속 의심하면서 서스펜스가 훨씬 커지고, 마지막에는 더 큰 사건을 맡게 되게 구조로 생각했다”고 답했다. 

끝으로 정우성은 “나름 부끄럽지 않게 노력한 만큼 화면에 담기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호흡이 좋았냐는 질문은 현장 분위기로 얘기할 수 있겠지만, 현장에서 얼마만큼 우리가 함께하는 이 시간에 대해 진지하게 임하는지도 그 기준이 될 수 있다”며 “그 안에서 우리끼리 즐기는 영화로 끝내지 않기 위해 노력했던 모습이 화면에 담긴 것 같다”고 자신했다.

정우성 이정재 / 이하 이정재 인스타그램(아티스트컴퍼니 제공) 
정우성 이정재 / 이하 이정재 인스타그램(아티스트컴퍼니 제공) 
이정재 정우성
이정재 정우성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 만에 재회한 이정재와 정우성의 ‘헌트’가 올 여름 극장가를 강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8월 10일 개봉.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