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가 영부인 부속실 설치 계속 반대하고 있는 것 같다… 이런 속내가 있다”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사적 활동에 대한 욕심 때문에 ‘제2부속실’ 설치를 꺼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건희 여사 /뉴스1
김건희 여사 /뉴스1

최 전 수석은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TBS교통방송’에 출연해 최근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김 여사에 대해 ‘겸손하고 조용한 내조’로 평가한 것에 대해 “두 번 겸손하지 않고 한 번으로 족했으면 좋겠다. 계속 이어지지 않는가”라고 비꼬았다.

/TBS, 유튜브 채널 ‘최동최강’

최 전 수석은 “이미 대통령실에서 3명이 제2 부속실 직원처럼 움직이고 있지만 굳이 2부속실을 공식적으로 두지 않으려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차차’라는 표현까지 쓰고 ‘(방법을) 알려 주세요’라고 한 건 본인 의중하고 무관한 무엇이 있다”며 “김 여사의 의중이 작동한 것이 아니면 해명이 안 된다”고 판단했다.

최 전 수석은 “대통령 부인의 역할도 하고 싶고, 개인의 활동도 하고 싶기 때문에 제2부속실 설치를 꺼리는 것 같다. 공적 시스템에 들어가는 순간 사적 활동은 허용되지 않기 때문이다. 친구를 만나도 다 기록에 남지 않냐”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입장을 바꾸는 건 (윤 대통령 내외의 자의가 아닌) 국민 여론이 악화하거나 큰 사고에 직면했을 때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 대통령은 지난 3월 취임 직후 대통령실 조직을 ‘2실(비서실·국가안보실) 5수석(경제·사회·정무·홍보·시민사회)’ 체제로 개편하면서 대통령 부인을 보좌하던 제2부속실을 폐지한 바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