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맛있었나…원희룡, ‘오마카세’서 업무추진비로 ‘1500만 원’ 사용 의혹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제주지사 때 업무추진비로 일식집에서 1500만 원 이상을 썼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위 소속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일 제주도청에서 제출한 자료를 지난 1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제주도청 총무과는 2018년 12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원 후보자의 단골 일식 오마카세 식당인 A에서만 55차례에 걸쳐 총 1867만 8000원을 사용했다.

이에 장 의원 측은 제주도청이 A식당에서 하루 6차례 총 258만 8000원을 결제한 내역을 근거로 허위 작성을 의심했다.

실제 오마카세 식당은 요리사에게 메뉴 선택을 맡기는 형식으로 운영되는 고급 일식당이다. 하루에 한 팀에서만 6차례나 방문해 업무추진비를 사용할 장소는 아니다. 게다가 기획재정부 업무추진비 규정에 따르면 업무추진비로 50만 원 이상을 사용할 경우 상대방 정보를 증빙서류로 남겨야 하는데 총무과가 이날 결제한 금액은 모두 공교롭게도 50만 원 미만이었기 때문에 서류가 일체 남지 않았다.

해당 식당은 원 후보자가 제주도지사로 활동하던 기간에 46차례 방문해 1548만 8000원을 결제한 곳이기도 하다.

장 의원은 “도 총무과의 업무추진비 사용 사유와 결제 액수가 원 후보자의 것과 상당수 중복되고 같았다”라며 일명 ‘카드깡’ 의혹을 제기했다. ‘카드깡’은 카드로 물건을 사는 것처럼 꾸며 결제한 뒤 현금을 받는 행위를 뜻한다. 장 의원이 언급한 원 후보자의 ‘카드깡’ 의혹은 원 후보자가 결제한 뒤 제주도청 총무과가 같은 금액을 결제해 원 후보자의 결제금을 다시 돌려준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그는 “한두 번은 우연일 수 있지만 45회 총 1527만 8000원이 중복된다. 이건 명백한 업무추진비 사적 유용으로 의심되는 상황이다. 형사처벌까지 가능한 심각한 사안”이라며 “국토부 장관 후보자로서 제대로 된 해명을 못 하면 낙마 사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의혹에 관해 원 후보자 측은 “업무추진비를 사적 용도로 사용한 바 없다. 일선 부서의 결제 내용은 알고 있지 않다”라고 부정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