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난지 두달..” 뒤늦에 알려진 MC 송해 유가족들 행동에 모두 오열했다

뉴시스

방송인 고(故) 송해의 유족들이 한국 코미디 발전에 대한 고인의 유지를 받들어 1억 원을 기부하여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주어 화제가 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2일 한국방송코미디언협회 측에 따르면 송해의 유가족들은 코미디계의 발전과 코미디언들의 복지를 바랐던 고인의 생전 뜻에 따라 협회에 1억원의 발전 기금을 기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엄영수 방송코미디언협회장 겸 한국방송연기자노조 코미디지부장은 “송 선생님은 우리 모두에게 지팡이 역할을 해준 희망의 꽃으로 유족들의 기부 의사를 받았다”면서 “비록 선생님은 떠났어도 후배들에게 남긴 숭고한 사랑은 대중문화계 횃불로 영원히 빛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협회에 따르면 유족들은 장례식 당시 답지한 조의금 등을 포함해 1억 원 기부금 전달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협회 관계자는 “두 따님께서 그간 국민에게 받은 사랑을 아버님을 대신해 일부라도 돌려주고 싶다는 뜻을 알려왔다”고 덧붙였습니다.

두 딸 송숙경·숙연 씨가 유족 대표로 직접 참석하는 기부금 전달식은 3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연기자노조 산하 코미디지부 대회의실에서 갖습니다. 송해 기부금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후배 코미디언들의 자녀 장학기금 등으로 쓰일 예정입니다.

송해, 49재 추모 행사 열려… 그리움 속 웃음꽃 폈다

뉴시스

지난 7월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낙원동에 위치한 ‘모두의 극장’에서는 ‘송해 49재 추모 행사’가 열렸습니다. 행사는 “인생 뭐 있냐 그냥 웃자”며 즐거운 인생을 살자고 강조했던 그의 뜻을 받들어 웃음이 넘치는 화목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습니다.

이번 추모 행사는 이용식, 김성환, 전원주, 박일준, 현숙, 최주봉, 심형래, 조영남, 배일호, 조항조 등 12명의 후배 문화 예술인이 참석해, 고인을 기리는 무대를 꾸몄습니다.

송해는 추억을파는극장의 김은주 대표와 수년 전부터 후배를 위한 무대에 관해 이야기해왔습니다. 그 꿈을 이룰 날이 머지않았지만 송해는 계획조차 알리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났습니다. 김은주 대표는 ‘송해 49재 추모 공연’에서 “선생님이 이런 계획을 갖고 계셨다는 것만이라도 사람들에게 알려주고 싶었다”고 전했습니다.

뉴시스

김은주 대표는 송해의 꿈을 말하며 “송해 선생이 이루지 못한 꿈을 대신 이어가려고 다짐한 뒤 방법도 신중하게 고민했다”고 말했습니다.

우선 매주 월요일 모두의 극장을 무료로 대관할 수 있도록 해 후배들에게 기회를 주고자 합니다.공연에서 가장 큰 걸림돌이 대관료이기 때문에 이 문제만 해결돼도 원하는 기획대로 공연을 제작해 콘텐츠 질을 높일 수 있습니다.

KBS

이번 추모 행사를 주관한 김은주 추억을파는극장 대표는 “추모 행사라기보다는 선생님의 뜻을 이어가는 행사라고 생각한다”면서 “양질의 무대를 만드는데 힘써온 고인의 큰 뜻을 이어받아 매주 월요일 극장을 무료 대관하고 이날 수익금으로 어르신 관객들에게 미끄럼 방지 매트를 제공하겠다”고 말습니다.

이날 ‘송해 49재 추모 행사’에서는 관객 약 300명이 5,000원 정도씩 기부를 했습니다. 주최 쪽은 총 87만 7천 원이 모였다고 27일 밝혔습니다. 이는 기부금으로 어르신들 미끄럼 방지 매트 지원비로 쓰일 예정입니다.

KBS
KBS

1927년생인 고인은 1988년부터 현재까지 KBS 1TV 음악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 MC를 맡아 34년 동안 방송을 진행했습니다. 최근 기네스 ‘최고령 TV음악 경연 프로그램 진행자'(Oldest TV music talent show host) 부문에도 올랐습니다.

고인의 별세에 많은 후배들과 동료, 국민들이 함께 슬퍼했습니다. 유재석 강호동 엄영수(개명 전 엄용수) 등 후배들이 장례위원이 되어 코미디언협회장으로 장례를 치렀입니다. 또 고인이 오래 몸 담은 ‘전국노래자랑’이 방송된 KBS 여의도 사옥, 서울 종로구 송해길에서 추모행렬이 이어졌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