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선택 슬퍼하지 않았으면” 가양역 실종여성이 남긴 유언 추정 글 발견

김가을 씨 실종 전단. / 김가을 씨 가족 제공
김가을 씨 실종 전단. / 김가을 씨 가족 제공

정말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일까. 경찰이 실종자 김가을(24) 씨가 유서 형식으로 쓴 글의 내용을 공개했다.

지난달 27일 서울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김 씨의 집에서 발견한 유서로 보이는 글에 적힌 내용을 서울 강서경찰서가 공개했다.

김 씨가 자신의 극단 선택으로 다른 사람이 슬퍼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태블릿PC에 남긴 사실을 경찰이 확인했다고 뉴스1이 6일 보도했다.

유서 형식의 글이 발견됨에 따라 경찰은 김 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김 씨 행방을 찾기 위해 가양대교 인근에 드론을 투입하는 등 수색을 강화하고 있다.

김 씨는 실종일 오후 10시 22분쯤 택시를 타고 가양역 인근에서 내려 1㎞ 정도 떨어진 가양대교 남단 방향으로 걸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폐쇄회로(CC)TV에 이 같은 모습이 포착됐다.

이후 11시 1분쯤 그가 가양대교 남단 위에 홀로 서 있는 모습이 지나던 버스의 블랙박스에 찍혔다. 같은 시각 김 씨는 자기 언니가 쓰러져 있을지 모른다며 119에 신고 전화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가족 진술에 따르면 김 씨의 신장은 163cm다. 마른 체형에 짧은 머리를 하고 있다. 왼쪽 팔에 타투가 새겨져 있다. 실종 당시 베이지색 상의, 검은색 바지, 레인부츠를 착용하고 있었다.

김가을 씨가 실종된 가양역 인근. / 뉴스1
김가을 씨가 실종된 가양역 인근. / 뉴스1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게’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