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딸’ 만난 이재명, “과도한 표현은 공격 빌미 돼” 당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인천 계양산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이재명과 위로걸음, 같이 걸을까’ 만남에서 지지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과도한 표현은 공격의 빌미가 된다”며 “우리 개딸(개혁의 딸) 여러분이 정말 잘하는 게 그런 것 아니냐”고 지지자들에게 당부를 하고 나섰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당선되며 유력 당권주자로 점쳐지는 이 의원은 이날 인천 계양산 야외공연장에서 지지자들과 만나 “억압적 표현을 한다고 해서 상대가 생각을 바꾸지 않는다. 오히려 반발심만 높아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 의원의 당 대표 선거 출마가 관측되는 상황에서 ‘개딸’로 불리는 강성 지지층에 욕설을 담은 ‘문자 폭탄’ 등 다른 당권 주자들을 향한 무분별한 공세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의원은 “과격하고 거친 표현, 억압적 행동은 적개심을 강화할 뿐”이라면서 “어린 아이도 과하게 억압하면 반발하지 않나”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에게 억압적 표현을 하는 것이 과연 무슨 도움이 되냐”며 “그런 오해를 받지 않게 고려해줬으면 좋겠다”고 거듭 당부했다.

현장에 모인 지지자들은 ‘이재명’을 연호하며 이 의원을 향해 “제대로 된 리더가 돼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하는 등 그의 당 대표 도전을 대대적으로 응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 의원은 지지자들을 향해 “정당의 주인은 당원이고 나라의 주인은 국민”이라면서 “너무도 당연한 이 원칙이 관철되지 않는 것은 정말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직은 당원에게, 공직은 국민에게’, 이것이 큰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언급은 전대 레이스가 시작되기 전에 당 대표 선출을 위한 룰(rule)을 두고 당내에서 신경전이 벌어지는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월 대선을 전후해 친명 성향의 당원들이 대거 입당한 만큼 당원 투표의 반영 비율이 높아질수록 이 의원에게는 유리한 상황이다. 이 의원이 이날 행사에서 “계양을 권리당원 수가 8500명이라고 하는데 8만5000명은 돼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라고 할 수 있다.

반면 대장동·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둘러싸고 검·경이 수사망을 조여오고 경찰이 성남FC 후원금·부인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까지 전방위적인 수사에 나서면서 이 의원은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하면서도 당 안팎의 여론 변화를 주시하는 모습이다.

민주당도 지도부를 중심으로 “이재명 의원을 겨냥한 수사”라며 반발하고 있지만 물밑에서는 비(非) 이재명계를 중심으로 검·경의 수사와 관련해 이 의원이 전대에 나서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도 분출하고 있다. 사법적 리스크가 해소되지 않은 인물이 당 대표로 나오는 것은 ‘방탄용 출마’로 비춰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