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불거진 유희열 표절 의혹, 14일 결말이 떴다

가수 겸 작곡가 유희열이 표절 의혹을 인정했다.

가수 겸 작곡가 유희열 / 이하 뉴스1
가수 겸 작곡가 유희열 / 이하 뉴스1

유희열은 14일 안테나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먼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작년 가을부터 ‘유희열의 생활음악’이라는 제목으로 한 달에 한 곡씩 피아노 소품을 발표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알렸다.

이어 “6월 14일 화요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프로젝트의 두 번째 트랙인 ‘아주 사적인 밤’과 류이치 사카모토(Ryuichi Sakamoto)의 ‘AQUA’가 유사하다는 제보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토 결과 곡의 메인 테마가 충분히 유사하다는 것에 동의하게 됐다”라며 “긴 시간 가장 영향 받고 존경하는 뮤지션이기에 무의식중에 나의 기억 속에 남아 있던 유사한 진행 방식으로 곡을 쓰게 됐고 발표 당시 나의 순수 창작물로 생각했지만 두 곡의 유사성은 인정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 “무엇보다 류이치 사카모토 선생님과 팬분들에게 불미스러운 일을 만들었다는 것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면서 “유튜브 댓글로 몇 주 전 유사성을 말씀해 주셨지만 안테나의 대응으로 고의 누락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고 오해가 발생했다는 점 말씀을 드리고 너른 이해를 구해 본다”고 부탁했다.

마지막으로 유희열은 “우선 LP를 연기했고 사카모토 측과 연락을 통해 크레딧 및 저작권 관련 문제를 정리하겠다”라며 “오랜만에 나오는 음악을 기다리셨을 분들에게 불편함과 실망을 끼쳐드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사과했다.

한편 유희열은 현재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진행을 맡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