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나라냐…” 어제(12일) ‘브로커’ 본 윤 대통령, 유명인이 작심 비판했다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영화 ‘브로커’를 관람한 것과 관련 비판글을 올렸다.

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 제공

황교익은 13일 본인 페이스북에 “대통령실이 윤석열-김건희가 오후 2시에 영화를 보면서 팝콘 먹는 것은 실시간으로 발표하고, 오전 8시부터 11시까지 북한이 방사포를 쏜 것은 12시간 30분 만에 발표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밥 먹고 빵 사고 쇼핑하고 영화 보고 만찬 즐기는 것만 투명하고 국가 안보 중대사는 깜깜이인 나라에서 살아야 하느냐. 이게 나라냐. 나는 그렇게 못 산다”고 비판했다.

지난 1월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체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지난 1월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체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앞서 북한은 지난 12일 오전 8시 7분부터 오전 11시 3분까지 서해상으로 방사포 5발가량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해당 사실을 오후 9시가 넘어서야 공개했다. 같은 날 오후 윤 대통령 부부는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영화 ‘브로커’를 관람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