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가 국힘 중진의원 부인들 만나 부른 ‘이 호칭’…다들 이목 쏠렸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국민의힘 중진의원의 부인들과 오찬 모임을 가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건희 여사 / 대통령실 제공-뉴스1
김건희 여사 / 대통령실 제공-뉴스1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대통령실은 “김건희 여사는 지난 14일 국민의힘 4선 이상 중진의원들의 부인 11명과 용산 국방컨벤션에서 오찬을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모임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부인이 “대선 때 많은 의원이 고생했는데 먼저 중진 의원들 부인들을 초청해서 인사하는 자리를 갖는 게 좋지 않겠느냐”라고 김 여사에게 먼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제안에 김 여사는 “그렇게 생각해줘서 정말 고맙다. 사모님들 역할이 큰데 내가 당연히 그런 자리를 만들어서 감사 인사를 하고 싶다”며 지방선거 직후인 약 2주 전 약속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여사와 중진의원 부인들과의 오찬 모임에 대해 언급했다. 권 원내대표는 “(다 같이) 만나서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며 “(김 여사가) 굉장히 예의를 갖춰서 얘기했다. 중진의원 부인들이 나이가 많으니 (김 여사가) ‘사모님’ 했다가 ‘언니들’ 했다가… 참 솔직하고 소탈하더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오찬 당시 김 여사는 중진의원 부인들에게 대통령 시계를 깜짝 선물했다. 김 여사는 부인들이 봉사 모임을 만들어주면 본인도 적극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