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 세계 억만장자 모임인데…이재용 부회장, 뼈아픈 소식 전해졌다

‘상위 1%’ 세계 미디어·IT업계 거물이 총출동한다는 ‘선밸리 콘퍼런스’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불참한다.

이 행사 초청 자격을 갖춘 인물은 우리나라에 이 부회장이 유일하다.

서울경제는 이 부회장이 6일(현지 시각)부터 9일까지 미국 아이도호주 선밸리에서 열리는 ‘앨런앤드 미디어 콘퍼런스’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지난 5일 단독 보도했다.

이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이하 뉴스1
이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이하 뉴스1

매체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당초 6년 만에 이 행사에 참석하려 했으나 결국 포기했다. ‘취업 제한’ 상태에서 출국을 강행하는 데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해석된다.

올해 행사에 팀 쿡 애플 최고 경영자(CEO)를 비롯해 일론 머스크(테슬라), 앤디 재시(아마존), 순다르 피차이(구글·알파벳) CEO 등 업계 거물이 대거 참석하는 만큼 당초 이 부회장과 만남에 기대가 쏠렸으나, 해당 모임이 사교적 성격을 띤다는 점이 이 부회장의 결정적 포기 이유로 분석된다.

뉴시스도 해당 소식을 전하면서 이 부회장이 모임 참석을 고사한 이유엔 현재 가석방 신분인 것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예측했다.

이 부회장은 해외에 나가려면 법무부 승인을 받아야 한다.

또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 합병 관련 1심 재판에 매주 출석하고 있어 일정을 잡는 데 어려움을 겪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미국 블룸버그 통신이 공개한 선밸리 콘퍼런스에서 만난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2014년 모습 / 블룸버그
미국 블룸버그 통신이 공개한 선밸리 콘퍼런스에서 만난 이재용 삼성 부회장과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 2014년 모습 / 블룸버그

앞서 “1년 중 가장 바쁜 출장이자 가장 신경 쓰는 출장”이라며 이 행사를 지목했던 이 부회장은 2016년을 마지막으로 모임에 나가지 못했다. 2017년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돼 구속 수감된 이후 6년째 불참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상무 시절이었던 2002년 우리나라 인사 중 최초로 이 모임에 초대받았고, 거의 매년 참석해 세계 주요 기업인과 만났다.

미국 투자은행(IB) 앨런앤드 컴퍼니가 1983년부터 매년 주최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회의인 이 모임은 지명을 따 ‘선밸리 콘퍼런스’라 불린다. 표면적으로는 사교 모임이지만 업계 수장이 한자리에 모이는 만큼 인수합병(M&A)이나 업무 관련 협상을 논의할 기회로 통한다.

아시아경제 보도에 따르면 올해 선밸리 콘퍼런스 참석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인물은 애플, 테슬라, 아마존, 구글 CEO 외에 ▲파라그 아그라왈(트위터) ▲마크 저커버그(메타) ▲밥 차펙(월트디즈니컴퍼니) ▲리드 헤이스팅스, 테드 서랜도스(넷플릭스) ▲앨버트 불라(화이자) 등이다.

또 워런 버핏(버크셔 해서웨이 회장), 필 나이트(나이키 창업자), 빌 게이츠(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샤리 레드스톤(파라마운트 글로벌 회장)도 참석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