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통령실과 갈등이라니” 안철수 “당권 도전이라니”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29일 각각 ‘이 대표·대통령실 갈등설’과 ‘안철수 당대표 도전 시사’에 대해 부인하면서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퍼트린 것”이라고 했다. ‘음모’가 있다는 것이다. 이를 두고 당내에서는 “정치권에서 익명 보도와 ‘지라시(정보지)’가 도는 건 자주 있는 일이고 사실이 아니면 부인하면 그만인데, 당 내홍이 깊어지는 상황에서 굳이 ‘음모론’까지 거론하며 갈등을 키울 때냐”는 말이 나왔다.

이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이 대표의 면담 요청을 거절하면서 의제나 사유를 사전에 밝혀달라고 통보했다’는 내용의 ‘여권 핵심 관계자발(發)’ 언론 보도에 대해 “누가 말했는지 확인되지 않은 발언이고, 바로 대통령실에서 그와 상반된 입장이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어 “우연한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며 “누군가 의도적으로 대통령실과 당 사이에 불화를 일으키기 위해 익명 인터뷰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안 의원도 ‘음모론’을 말했다. 이날 정치권에는 ‘안 의원이 전날 저녁 국민의힘 수도권 당협위원장 모임에 참석해 당대표 도전을 시사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는 내용의 ‘지라시’가 돌았다. 그러자 안 의원실은 입장문을 내고 “사실무근의 조작 글”이라며 “특정 세력이 자신들의 불순한 목적과 의도를 담은 음해의 글”이라고 했다. 안 의원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누군가가 시선을 자기들이 아니라 다른 쪽으로 모으기 위해 악의적인 거짓말을 퍼트린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 측은 최근 부정적 내용의 익명 기사가 나오는 배후에 이 대표 리더십을 흔들려는 친윤계 인사가 있다고 의심한다. 안 의원 측도 안 의원의 당대표 도전을 견제하려는 측이 악의적인 소문을 퍼뜨리고 있다고 보고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사실과 다른 기사가 나와 억울할 수는 있겠지만, 기사의 취재원과 지라시의 출처가 확인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배후부터 언급하면 당내 갈등과 불신만 깊어지는데 알 만한 분들이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