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청와대 상세하게 둘러보고 난 후기… “아, 거기 그냥 근무할걸”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이전과 관련해 솔직한 속내를 털어놔 주목받고 있다.

윤 대통령은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5층 대접견실에서 국민의힘 상임고문단 초청 오찬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황우여 전 사회부총리,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를 포함한 상임고문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하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5층 접견실에서 국민의힘 상임고문단 초청 오찬 간담회를 진행했다. / 이하 뉴스1(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하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5층 접견실에서 국민의힘 상임고문단 초청 오찬 간담회를 진행했다. / 이하 뉴스1(대통령실사진기자단)

뉴스1에 따르면 이날 윤 대통령은 고문단을 맞는 자리에서 “오랜 세월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우리 당을 지켜본 선배들 덕분에 어렵지만, 다시 정부 권력을 회수해 와서 지금 경제위기 국면을 맞아 힘겹게 싸우고 있다. 오늘 (오찬은) 늦은 감이 있다”라며 인사말 했다.

이어 “조금 더 일찍 모셨어야 했는데 정부 출범하고 여러 외교 행사에 좀 시급한 현안이 많아 대선배들을 이렇게 늦게 청사에 모시게 됐다”며 양해를 구했다. 그러면서 “과거 청와대에 근무하신 분들도 많이 계시는데 용산에 와 보시니 어떠냐”랴고 물었다.

“좋다”라는 답변이 나오자, 윤 대통령은 “저도 청와대 회의할 때 몇 번 들어가 보고 관저는 한 번 가봤다”라며 본인의 경험담을 털어놨다. 이어 “나중에 다시 한번 상세하게 돌아보니 ‘아 거기 그냥 근무할걸’ 용산으로 간다고 한 게 좀 잘못했나 싶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 발언에 배석자 사이에선 웃음이 새어 나왔다.

중앙일보도 같은 날 보도를 통해 윤 대통령은 이어 “그렇지만 또 막상 이제 다 근무를 여기(용산 청사)서 한 달 넘게 해보니까 전망도 시원하고 또 여기가 어쨌든 한 건물에 700~800명 되는 인원이 여유 있게 다 같이 쓸 수 있는 공간이다 보니 수석비서관, 비서관, 행정관 다 서로 왔다 갔다 한다”라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

또 “제 방에도 사전에 큰 예약 없이 자기들이 시급한 현안이 있으면 바로바로 들어와서 회의를 할 수 있고 그래서 일하기에는 좋은 거 같다”고 부연했다.

지난달 22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 대정원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특집 KBS 1TV "열린음악회"에 참석한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지난달 22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 대정원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특집 KBS 1TV ‘열린음악회’에 참석한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앞서 지난 10일 연합뉴스는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청와대를 둘러보고 나서 “미리 봤으면 우리도 청와대에 그대로 있자고 했을 것 같다”는 취지의 농담 섞인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김여사 “靑 들어갔으면 안나왔을듯” 尹대통령 “안보여주길 잘해”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이슬기 류미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개방된 청와대를 둘러본 뒤 “미리 봤으면 우리도 청와대에 그대로 있…

연합뉴스

매체는 지난달 22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KBS 1TV ‘열린음악회’를 관람한 윤 대통령 내외가 대통령 집무실, 관저 등을 둘러보고 나눈 뒷얘기를 보도했다.

청와대 본관을 둘러본 김 여사 / 뉴스1(대통령실 제공)
청와대 본관을 둘러본 김 여사 / 뉴스1(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는 이날 청와대 본관 영부인실, 집무실 등을 살펴보고는 “여기가 이렇게 좋은 줄 몰랐다. 이렇게 좋은 데가 있는 줄 알았다면, 만약 여기 와서 살았다면 청와대를 나가기 굉장히 어려웠겠다. 미리 보여줬으면 들어가서 안 나온다고 했을 것 같다”라는 말을 윤 대통령에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제20대 대통령에 취임하면서 청와대를 국민에게 반납하고 용산으로 집무실 이전을 했다. 오는 7월쯤에는 용산구 한남동 관저에 입주할 예정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