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전 위해 우크라이나 간 이근, 너무 가슴 아픈 부고 전했다

우크라이나에 체류 중인 해군특수전전단 대위 출신 이근이 가슴 아픈 추모글을 올렸다.

이근은 지난 8일 인스타그램에 “EXTREME FORCE 국가대표 윙슈트팀의 한 분이 낙하산 개방 문제로 3월 6일 충주에서 돌아가셨습니다. 형님과 함께 했던 강하와 시간들, 즐거웠습니다. 마지막 길 직접 찾아뵙고 배웅해 드리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고인을 추모했다.

그는 사고로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지인과 낙하 훈련 중 찍었던 사진을 올리며 “FLY FREE BROTHER”이라는 문구도 덧붙였다.

이근은 지인의 사고 당일, 우크라이나로 출국해 뒤늦게 비보를 접한 것으로 보인다.

글을 본 SNS 이용자들은 “너무 마음 아프시겠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락실에서 자주 보던 분인데 믿기지가 않는다. 부디 아픔 없고 고통없는 곳에서 편히 쉬시길”, “고인의 명복을 빈다. 대위님도 꼭 무사히 돌아오시길 바란다” 등 댓글을 남겼다.

이근은 지난 6일 우크라이나 의용군으로 참전하기 위해 출국했다. 이후 7일 우크라이나에 도착한 근황을 올리며 “팀원들은 제가 직접 선발했다. 살아서 돌아간다면 제가 다 책임지고 처벌을 받겠다”고 말했다.

이에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8일 브리핑에서 “최근 우리 국민이 정부의 사전 허가 없이 우크라이나에 입국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와 관련해 외교부는 현재 여권법에 따라 법무부 등 관계 부처 협의를 통해 여권에 대한 행정제재를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향후 형사 고발 가능성에 대해서도 시사했다.

또 최 대변인은 “우크라이나는 현재 매우 엄중한 전시 상황이다. 이른바 의용군 참가 문제와 관련해 정부의 사전 허가 없이 무단으로 우크라이나에 입국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다시 한번 당부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