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관계는…” 규현이 여자 게스트에 툭 던진 질문, 현장 초토화됐다

규현의 의도치 않은 19금 질문에 현장이 초토화됐다.

이하 SBS "골 때리는 외박"
이하 SBS ‘골 때리는 외박’
지난 29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외박’에는 개벤져스 멤버 조혜련, 김민경, 오나미, 김혜선, 이은형, 김승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멤버들은 MC 이수근, 이진호, 규현과 함께 전남 목포를 찾았다.

MC 규현은 멤버들을 향해 “(남편분들이) 축구하는 걸 좋아하시냐”고 물었다. 조혜련은 “아무래도 내가 나이가 있지 않냐. 근데 운동을 하다 보니 허벅지도 탄탄해지고 엉덩이도 힙업이 된다. 뭔가 옷을 입어도 태가 난다. 건강해져서 너무 좋다”고 말했다.

규현이 “어차피 부부 관계니까…”라고 말하자 조혜련은 “부부 관계? 부부 관계는 많이 안 한다”며 19금 답변을 내놔 다른 출연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김민경은 “왜 대낮부터 부부 관계 얘기를 하냐. 못 하는 말이 없다”며 장난스럽게 타박했다. 당황한 규현은 “그게 아니라 부부 사이지 않냐”고 정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수근은 “이해해달라. 규현이가 총각이고 한창 건강할 때라서 관계에 아무래도 관심이 많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규현은 “힙업도 되고 그러면 형님께서 이렇게 ‘어유 좋네’ 이렇게 하시는 하시는 거냐”며 엉덩이를 만지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다.

규현의 능글맞은 손짓에 게스트들은 “뭐냐 그게”, “무슨 얘길 하는 거냐”며 술렁였다. 수습 불가 상황이 되자 규현은 웃음을 터트리며 멤버들 반응을 살폈다.

김혜선은 “저는 남편이 그런다. 축구하고 나서 근육량이 늘어나서 라인이 좀 더 좋아졌다. 그래서 남편이 지나가면서 엉덩이를 많이 (만진다)”고 털어놨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