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녹취록에 등장한 “이재명 게이트”…윤석열 언급에 실체 공방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어제(21일) 열린 대선후보 4인의 중앙선관위 주관 첫 TV 토론에 등장한 ‘이재명 게이트’ 언급의 진의를 놓고 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측이 토론장 안팎에서 공방을 벌였습니다.

‘이재명 게이트’ 발언은 이 후보가 대장동 민간업자인 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와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에 윤 후보가 거명된 점을 들어 공격하자 윤 후보가 반격하는 과정에서 등장했습니다.

윤 후보는 “제가 듣기론 그 녹취록 끝에 ‘이재명 게이트’란 말을 김만배가 한다는데 그 부분까지 포함해 말씀하시는 게 어떻냐”고 말했고 이 후보는 “거짓말을 하느냐. 허위 사실이면 후보에서 사퇴하겠냐”며 강력 반발했습니다.

이와 관련, 월간조선은 문제의 ‘이재명 게이트’ 발언을 공개한다면서 2020년 10월 26일 녹음된 녹취록 캡처본 화면을 곧바로 홈페이지에 게재했습니다.

해당 녹취록에 따르면 정영학 회계사가 “일단 뭐 하는 데까지 최선을 다 해보시죠. 해보시고”라고 말하자 김 씨가 “안 되면 할 수 없고”라고 답합니다.

이후 정영학 “안 되시더라도 뭐”/ 김만배 “스트레스 안 받아”/ 정영학 “스트레스 안 받고 그냥”/ 김만배 “그래” 등의 발언이 이어집니다.

정 회계사가 이어 “현찰을 너무 많이 쓰지 마시고”라고 하자 김 씨는 “응. 오리역이나 신경 쓰자고. 형이 오리역을 해볼게. 그러면”이라고 답합니다.

정 회계사가 다시 “예”라고 하자 김 씨는 “했으니까 망정이지. 이재명 게이트 때문에”라고 말하고 정 회계사가 다시 “예”라고 한 것으로 돼 있습니다.

윤 후보 측 대변인단은 이후 논평을 통해 “이 후보가 ‘이재명 게이트’라는 말이 녹취에 어디에 있느냐, 왜 보도가 안 나오느냐고 물었다”며 “그럼 대장동 사업이 유동규 게이트란 말인가”라고 반문했습니다.

이어 “이 후보는 시장으로서 설계자이자 최종 의사결정권자인데 어떻게 이런 대형 비리를 모를 수 있나”라며 “이 후보를 몸통으로 보는 국민이 많다”고 주장했습니다.

대변인단은 대장동 사건 핵심 증거인 ‘정영학 녹취록’에서 ‘이재명 게이트’라는 단어가 등장하는 부분을 카드 뉴스로 제작해 기자들에게 배포하기도 했습니다.

민주당은 녹취록 속 ‘이재명 게이트’ 표현이 2020년 10월 당시 이 후보의 대장동 토론 발언 등을 포함한 선거법 위반을 지칭하는 말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 선대위는 토론 직후 언론에 보낸 ‘알려드립니다’ 공지를 통해 “이 발언의 사흘 전인 2020년 10월 23일 이 후보는 2년을 끌어온 선거법 재판에서 무죄를 확정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경기지사였던 이 후보는 ‘친형 강제입원’ 논란과 관련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었습니다.

그는 검사 사칭 및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 등과 관련해 허위사실 공표 혐의도 받았습니다.

2020년 7월 대법원이 모두 무죄 취지 판결을 내렸고 3개월 뒤인 10월 23일 검찰의 재상고 포기로 최종 무죄 선고가 확정됐습니다.

민주당 선대위는 “당시 ‘이재명 게이트’는 이 후보의 대장동 토론 발언 등을 포함한 선거법 위반을 지칭하는 말이었고 당시 이 후보는 무죄 확정으로 검찰의 무리한 수사로 제기된 ‘이재명 게이트’에서 벗어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후보의 ‘이재명 게이트’ 주장은 자신에게 불리한 녹취록이 나오자 상황을 모면하려 억지로 꿰맞춘 허위 사실”이라고 공격했습니다.

월간조선은 이에 김 씨 녹취록 내용을 추가로 공개했습니다.

2020년 10월 26일 녹취록에 따르면 정 회계사가 “지지율이 2위 나오면 되게 잘 나온 것 아닙니까”라고 묻자 김 씨는 “이재명?”이라고 반문합니다.

정 회계사가 “예”라고 확인하자 김 씨는 “이재명은 대통령 되지”라고 말합니다.

같은해 3월 24일 녹취록에도 김 씨가 “아니 그런데 걔는 만약에 저기 가서 쫓아갔다가 부정한 일이 나타나면 난리나는 거 아냐”고 말하고 정 회계사가 “요즘 이 지사가 여론조사도”라며 호응하는 부분이 나옵니다.

김 씨는 바로 “아니아니, 그런데 내 입장에서는 미스터 리가 이게 돼. 그런데 측근이 옆에 있다가, 걔를 감시하는 눈들도 많을 거 아냐”라고 말합니다.

녹취록 속 ‘미스터 리’는 이 후보, ‘이게’는 대통령을 뜻한다는 게 월간조선의 주장입니다.

‘걔’의 정체로는 대장동 개발의 실무를 맡았던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지목했습니다.

선대위 관계자는 “추가 입장을 낼 것이 없다”면서 “(2020년 10월) 그때는 이 후보가 무죄판결을 받고 날개를 달았다는 평이 많을 때여서 자연스러운 반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후보는 토론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대장동 관련 21일자 JTBC 뉴스 링크를 띄우며 “후안무치 적반하장”이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검찰의 ‘봐주기 수사’ 의혹을 받는 ‘대장동 자금책’ 조 모 씨가 2011년 대검 중수부 조사를 받자 김 씨가 “오늘은 올라가면 커피 한잔 마시고 오면 된다”고 했으며 조 씨는 실제로 주임검사가 커피를 타주며 첫 조사와 달리 잘해주더라고 말했다고 남욱 변호사가 검찰에 진술했다는 보도입니다.

당시 주임검사는 윤석열 중수2과장이었다고 JTBC는 전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