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가 그리 바쁘시다고…” 고 송해의 영결식 ‘추도사’, 모두가 눈물 흘렸다

개그맨 이용식이 ‘국민 MC’ 고 송해를 향한 추도사를 전하며 눈물을 쏟았다.

고 송해 / 이하 뉴스 1
고 송해 / 이하 뉴스 1

10일 오전 4시 30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는 송해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이날 추도사를 맡은 이용식은 “선생님 저 용식입니다. 47년 전에 저를 코미디언으로 만들어주신 선생님이시고, 스승님이시고. 이제 송해 선생님을 보내드리려고 왔다”고 운을 뗐다.

고(故) 송해의 영결식에서 추도사를 전한 개그맨 이용식
고(故) 송해의 영결식에서 추도사를 전한 개그맨 이용식

이어 울먹거리는 목소리로 “평소에 선생님께서 그렇게 보고 싶어 했던 후배들이 그리고 지인들이 이 새벽에 모두 선생님 영정 앞에 모였다”라며 “대한민국 국민들의 가슴에 슬픔과 아쉬움을 남기시고 뭐가 그리 바쁘시다고 이제 떠나려 하십니까”라고 말했다.

또 “항상 먼저 하늘나라로 간 후배들의 영정을 어루만지시면서 못된 놈이라고, 나보다 먼저 갔다고 그렇게 혼내시더니 이 새벽에 우리와 이별을 하시려고 한다”라며 “이제 수많은 별들이 떠 있는 천국에 가셔서 그렇게 형이라고 부르시던 구봉서 선생님도 만나시고, 이주일 선배님도 만나서 우리 후배들 잘 있다고 안부 좀 전해 주십시오”라고 눈물을 흘렸다.

그는 “이곳에서 ‘전국노래자랑’을 많은 사람과 힘차게 외쳤지만 이제 수많은 별들 앞에서 ‘전국노래자랑’을 외쳐주세요”라며 “저 멋진 훈장을 살아계셨을 때 목에 거셨으면 얼마나 우리가 박수 쳐 드렸을까. 이제 선생님 그리울 때는 낙원상가 국밥집에 들러 기억하겠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천국에서 편히 쉬십시오. 아드님, 사모님 만나서 아프지 마시고 편히 사십시오”라며 “우리나라는 동해, 남해, 서해 그리고 송해가 있다. 선생님 안녕히 가십시오”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고 송해 발인식에서 방송인 유재석, 강호동이 애도하고 있다
고 송해 발인식에서 방송인 유재석, 강호동이 애도하고 있다
고 송해 발인식에서 유재석, 강호동, 조세호, 최양락, 양상국이 운구를 하고 있다
고 송해 발인식에서 유재석, 강호동, 조세호, 최양락, 양상국이 운구를 하고 있다

송해는 지난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도곡동 자택에서 별세했다. 송해의 장례는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장으로 3일장으로 치러졌으며 발인은 10일 오전 5시에 거행됐다.

발인 이후 고인의 유해를 실은 운구차는 종로구 낙원동 ‘송해길’과 여의도 KBS 본관 등을 거쳐 경북 김천시 화장터로 향한다. 유해는 대구 달성군 송해공원에 영면한 부인 곁에 안치된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