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 째라 시전? 북한, 한국에 ‘1조’ 넘게 빌렸다…76차례 독촉에도 무시 중

북한이 현재까지 한국에 빌리고 갚지 않은 대북차관이 1조 1000억 원을 넘긴 사실이 확인됐다.

이하 뉴스1-평양 노동신문
이하 뉴스1-평양 노동신문

서울경제는 4일 통일부와 대영호 국민의힘 의원실 측 말을 빌려 대북차관이 지난 5월 기준 원금과 연체이자를 모두 합쳐 8억 7690만 달러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한화로 1조 1399억 원을 넘긴 수치다. 이중 식량차관은 1조 287억 원(7억 9130만 달러)고 경공업 원자재는 1113억 원(8560만 달러)인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통일부는 차관 연체가 처음 발생한 2012년 6월 이후부터 분기마다 수출입은행을 통해 북한에 상환 독촉 서신을 발송하고 있는 상태다. 지난달까지 북한에 독촉한 횟수는 총 76차례에 이른다. 하지만 북한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서울경제에 “통일부가 어차피 못 받을 돈이라고 생각해 지금까지 모양만 낸 것 같다”라며 “소극적으로 대응해온 것을 바꿀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 측은 지난달 대외 선전 매체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얼간 망둥이의 멋 타령‘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해당 매체는 “집권 후 한 달이 지나도록 윤석열이 한 일이란 대통령 사무실과 관저 이전으로 초래한 교통 혼잡과 수백만 달러의 예산 낭비, 경제 위기를 수습할 방안조차 내놓지 못하면서도 격의 없는 소통이라는 구실 밑에 밤낮 벌려댄 술판, 먹자판뿐”이라고 꼬집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