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K-방역은 우리 자부심, 결코 폄훼될 수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식 코로나 방역(K-방역) 성과를 치하하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방역 관계자 격려 오찬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는 검역, 진단검사, 환자 이송·치료, 백신 접종·생산·개발, 마스크·진단키트·주사기 생산업체 등 각 분야 방역 관련 담당자들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류근혁 보건복지부 2차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이 자리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K-방역은 우리 우리의 자부심”이라며 “국민들의 높은 시민 의식과 방역진, 의료진의 헌신이 만들어낸 국가적 성취이자 결코 폄훼될 수 없는 자랑스러운 성과”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 “(K-방역은) 세계가 인정하는 성공 모델로,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데 크게 이바지했다”며 “2년 이상 긴 기간 동안 코로나 대응에 헌신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한없는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어 “코로나 극복을 위해 연대하고 협력했던 순간, 그 장면 하나하나가 눈에 선하다”며 “모두가 코로나 극복의 영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물론 아직 코로나가 종식된 것은 아니다”라며 “완전한 일상 회복으로 나아가면서 그동안의 성과를 잘 축적하고 부족한 점을 보완해 방역 선도 국가로 더욱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거리두기 제도를 도입한 지 약 2년 1개월 만인 지난 18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전면 해제했다. 오미크론 유행으로 폭증했던 확진자가 감소세로 접어들고, 사망자와 위중증 환자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 내려진 조치다.

정부는 오는 29일 야외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