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덥수룩한 흰수염…김한규 “욕설시위 고통에 마음 아파”

김 의원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양산에 계신 문 전 대통령님과 김정숙 여사님을 뵙고 왔다. 청와대에서 같이 일했던 동료들도, 토리도 만났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남 양산에 위치한 문재인 전 대통령의 사저를 찾아 문 전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의원 SNS ]

이어 “비판은 할 수 있지만 욕설, 폭언, 비난에는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국회에서도 역할을 하겠다”고 전했다.

또 “선거 때 이야기도 드리고 응원해주시고 격려해주신 것에 감사 인사도 드렸다”며 “제주 현안에 대한 이야기, 앞으로의 정치 활동에 대한 격려와 당부 말씀도 들었다. 누가 되지 않도록 정말 잘 하겠다고 다짐했다”고 덧붙였다.

이 글과 함께 김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문 전 대통령은 갈색 반 소매 셔츠 등 편안한 옷차림에 덥수룩한 수염을 길러 눈길을 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