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고생이 차 훔쳐 여고생 태웠다가… 오늘(2일) 새벽 끔찍한 일 벌어졌다 (feat. 고양시)

무섭다. 훔친 차를 몰다 사고를 낸 남고생이 의식을 잃은 여고생을 모텔 주차장에 버리고 도망쳤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파주경찰서가 절도와 도로교통법 위반(무면허) 등의 혐의로 고교생 A(18)군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2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A군은 이날 오전 2시쯤 경기 고양시 덕양구 화중로에 주차돼 있던 SM5 승용차를 훔쳐 고교생 B 양을 태운 뒤 두시간가량 고양 시내를 운전했다.

운전면허가 없었던 만큼 A군의 운전은 서툴렀다. 그는 오전 운전한 지 두 시간가량 지난 오전 4시 25분쯤 파주시 조리읍 통일로변에서 주유소 전신주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조수석에 있던 B양이 머리 등을 크게 다쳐 의식을 잃었다. 그러자 A군은 119에 신고하는 대신 B양을 인근 모텔 주차장에 옮긴 뒤 차를 버리고선 인근 야산으로 달아났다.

사고 소리를 들은 모텔 투숙객들이 경찰에 신고했다. 일부 투숙객은 B양을 발견하고 병원으로 이송했다.

 

A군 오전 5시 50분 붙잡혔다. 야산에 숨어 있다 택시를 타고 도망치려다 폐쇄회로(CC)TV를 통해 추적한 경찰에 발각됐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