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당당히 살고 싶다”…정형돈과 ‘우결’ 출연했던 방송인, 15년 만에 나타났다 (영상)

갑자기 TV에서 사라졌던 방송인이 15년 만에 카메라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과거 ‘우결’ 원년 멤버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었다.

이하 유튜브 "근황올림픽"
이하 유튜브 ‘근황올림픽’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정형돈과 우결 찍은 ‘미수다’ 방송인 눈물의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KBS2 ‘미녀들의 수다’와 MBC ‘우리 결혼했어요'(이하 ‘우결’) 등으로 이름을 알린 방송인 사오리(한국명 장은주)가 출연했다.

15년 만에 카메라 앞에 섰다는 사오리는 “2007년이 마지막이었을 거다”며 회상했다.

그는 오랜 시간 한국을 떠났던 이유에 대해 “제가 아이가 있다. 예전에 한국에서 믿었던 사람이 있었는데 생각이 달랐다. 그래서 아이는 제가 키우기로 했다”며 이혼 후 홀로 아이를 키우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임신 당시에 있었던 일화를 고백했다. 그는 “어느 날 모 백화점에서 이모 중에 한 분을 우연히 마주쳤다. 친구분들과 계셨는데, 인사를 하려고 하니까 얼굴을 슬쩍 가리고 모르는 척 지나가셨다. 나중에 알고 보니 내가 창피하셔서 그러신 거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모는 한국 사람인데, 저에게 ‘여자가 한국에서 혼자 아이를 키우는 건 창피한 일이다. 친구들한테도 일본에서 시집가서 잘살고 있다고 했는데 한국에 자꾸 오면 어떡하냐. 일본에서 숨어 살아’라고 했다고 하셨다”며 “너무 충격을 받았다. 그래서 일본에서 살게 됐다. 이모도 사정이 있을 거고, 친족들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은 웃고 있지만, 정말 매일 울었다. 이런 말까지 여기서 해도 되는지 모르겠는데 진짜 몇 번이나 이 세상을 떠나려고 했다. 그래도 ‘아이한테 그렇게 하면 안 돼’ 하면서 항상 멈췄다. 그래서 눈물이 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일본에서는 아이만 키웠다. 카페, 식당 서빙, 치과 조수, 옷 가게 등 알바를 하면서 지냈다”며 “숨어서 살아야지 하면서 살았다. 지금도 그게 진짜 괜찮은지 저도 모르겠다. 진짜 창피한 일인지, 그래도 당당하게 살고 싶다”고 말했다.

사오리는 방송인 정형돈과 함께 ‘우결’에 커플로 출연했던 기억도 떠올렸다. 그는 정형돈이 소녀시대 태연과 새로운 커플로 맺어진 것도 들었다면서 “제가 태연 씨를 좋아한다. 노래도 좋아하고 항상 일본에서도 태연 씨 노래 많이 들어서 오히려 친근감이 들고 만나고 싶은 생각도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사오리는 방송 활동 복귀 의사도 밝혔다. 그는 “(일본에서) 힘들었던 일밖에 없다. 여자 혼자 아이를 키우는 게 되게 불안하고 그래서 좀 용기를 내서 다시 웃으면서 살고 싶다고 해서 한국에 오게 됐다. 음식도 그리웠다”며 “웃으면서 살 수 있도록 저를 불러 주신다면 열심히 할 것이다”고 말했다.

사오리는 KBS2 ‘미녀들의 수다’를 통해 처음 이름을 알린 재일교포 출신 방송인이다. 과거 정형돈과 MBC ‘우리 결혼했어요’ 시즌1에서 가상 부부로 출연했다가 하차한 뒤 방송 활동을 중단하고 돌연 자취를 감췄다.

유튜브, 근황올림픽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