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이준석 최고위원 인선, 대국민 약속 지켜라”

20일,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인선을 반대하고 나선 이준석 대표를 겨냥해 “대국민 약속이었고, 그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하며 일갈했다.

이날, 안 의원은 연합뉴스TV에 출현했고 진행자는 안철수 의원에게 “국민의당 몫으로 추천한 최고위원 명단을 바꿀 생각이 전혀 없느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안 의원은 “약속을 제가 번복한다면 그것은 국민과의 약속을 어기게 되는 것이다”라고 답변했다.

안 의원은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으로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과 김윤 전 국민의당 서울시당위원장을 추천한다고 했지만 이준석 대표는 정 의원이 국민의당 출신이 아닌 점 등을 꼬집으며 반대했다.

안 의원은 “당대당 약속이었고 당시 4월 18일 전 국민 앞에서 약속하고 선언하여 국민과의 약속이 되는 것이다”라면서 “거기에 분명하게 저는 대표를 존중해서 공동대표를 맡지 않고 저희들이 추천하는 최고위원으로 하겠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안철수 의원은 “심사를 한다든지 당헌 및 당규를 바꿔야 한다는 조항은 일체 없다”면서 “논란이 생길 여지없이 약속을 지키면 되는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안 의원은 “당헌·당규를 고칠 필요가 있다면 그것을 염두에 둬서 합의가 된 것이 아니겠냐”라면서 “필요에 의해 고칠 필요가 있다면 지금 국민의힘 지도부에서 고치면 된다”고 주장했다.

이준석 대표가 정점식 의원이 국민의당 소속이 아니었던 점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는 것에 대해 그는 “자당 의원 추천을 거부하는 것은 처음 봤다”라며 “이제는 한 당이 됐는데 내 편 네 편이 어디 있느냐”고 반박했다.

안철수 의원은 “정 의원은 재선 의원 그룹 중에서 간사를 하는 대표격이다”며 “재선 의원의 목소리가 최고위에 반영되는 게 당을 위해서도 좋고 건강해서 추천한 것이다”라고 추천 이유에 대해서도 거론했다.

‘정 의원 추천 전에 사전 교감을 나눈 바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안 의원은 “먼저 여러분으로부터 추천을 받았고 어떤 분이 좋을지…”라면서 “그 중에서 이분이 좋겠다고 하고 같이 얘기도 나누면서…”라는 정도로 대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러가지 당에 대한 다양성 확보와 초선-재선-다선 의원 그룹 의견이 골고루 반영되는 게 건강한 정당의 모습으로 특히 지도부는 더 그렇다”면서 “그런 의미에서 정 의원을 추천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또한, ‘최고위원 인선을 둔 충돌이 당권 경쟁 신경전으로 해석된다’는 질문에 대해 “민생 경제가 정말 어렵다”면서 “여당이 중심을 잡고 물가 대책을 세우고 정부에 대해 필요한 부분을 정책적으로 뒷받침하고 잘못한 것이 있으면 따끔하게 조언하는 게 우선이다”라고 강조했다.

안철수 의원은 “누가 내부적으로 당 대표가 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차기 당권 도전을 묻는 질문에 대해 그는 “현재 제일 관심 두는 것이 국회 상임위원회다”라면서 “외교통일 위원회를 지망하고 있는데, 충분히 그 분야에 대해 국제 관계에서 역할을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모든 관심이 거기에 집중돼 있다”고 언급했다.

오는 22일,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교사’ 관련한 당 윤리 위원회 징계 심의에 대해 그는 “윤리위가 여러가지 가능한 자료를 다 까주고 객관적으로 판단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당을 위해 가장 바람직한 방향으로, 정부 여당으로 여러가지 원칙을 지키고 모범을 보이는 방향으로 결론이 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