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檢 편중인사 논란에 “다양성 10명이 천재 10명 이겨”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김서영 기자 =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12일 현 정부의 검찰 편중 인사 논란과 관련해 “처음 보통 보면 너무 능력주의에 이렇게 휩싸이다 보면 다양성이 가진 힘을 간과하기 쉽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MBN에 나와 “다양해야지 사고의 폭이 넓어지고 여러 가지 문제점 또는 리스크에 대해서 미리 검증이 되고 그러면서 더 경쟁력이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험에서 하나 말씀을 드리면 제가 벤처기업을 할 때 10명의 천재가 모여서 벤처기업을 만든 것과 천재는 아니고 보통 사람들이지만 굉장히 다양한 전공과 성별과 나이에서 다양한 10명이 서로 경쟁을 하게 되면 천재 10명보다 다양성 10명이 이긴다”며 “그게 다양성의 힘”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아마 그런 점들에 대해선 정부를 운영하면서 조금씩 거기에 따라서 여러 가지 정책들을 만들어나가시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안 의원은 “아마 대통령께서 나름대로 철학을 가지고 고민을 하고 그래서 이 방향이 국민들의 편익을 위해서 좋은 방향이라고 생각해서 결단하셨을 것”이라며 “비판하기보다는 처음에는 지켜보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서울에서 50대 남성 위주라고 하셨는데 그다음에 또 연이어서 여성에 대한 인사들을 하셨다”며 “그런 것들이 조금씩 아마 실행해 보시고 나서 부족한 점들을 보완하시는 과정이 아닌가 싶어서 지금은 한 달도 채 안 되는 이 기간에 지켜보자는 그런 입장으로 말씀을 드렸었던 것”이라고 부연했다.

안 의원은 대선 당시 합의한 ‘공동 정부’ 약속에 대해선 “수요자인 국민들의 관점에서는 그게 무슨 관심이 있겠느냐. 오히려 인사의 결과로 국민들의 생활이 훨씬 더 좋아지고 그동안에 오래됐던 문제들이 해결되고 그런 것들이 더 중요하지 않겠느냐”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저도 추천을 하지만 더 좋은 사람이 있으면 저는 흔쾌히 그 사람이 더 적임자다, 오히려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1

안 의원은 당내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이 주축이 된 대규모 의원모임 ‘민들레'(가칭)에 대해선 “공부 모임은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가능하면 벽을 낮춰서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고 심지어는 여당 야당 구분 없이 어떤 주제에 대해서 관심 있는 사람들이 모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정말로 중요한 법안이 있다면, 거기에 대해서 공부 모임이 있다면 그런 작업들이 더 원활하게 되고 그러면 국민들이 혜택을 받는 것이고 대한민국 발전에 도움이 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안 의원은 향후 윤석열 정부와의 관계에 대해 “(정부가) 국민들이 보기에 잘못된 방향으로 간다고 하면 거기에 대해서는 제 정치적인 이해득실과 상관없이, 냉정하게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는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는 부분이 있다면 얘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차기 당권 도전 계획에 대해선 “솔직히 말씀드리면 지금 당장은 저희 의원실이라든지 지역의 사무소를 포함한 지역 조직들을 이렇게 만들어나가는 데 지금 온 노력을 집중하는 그런 상황”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성 상납 의혹으로 당 윤리위원회 징계 심사가 진행 중인 이준석 대표의 임기 문제에 대해서도 “제가 아직 당에 속한 지 며칠 되지 않았다”며 회피했다.

안 의원은 최근 이 대표의 우크라이나 방문에 대해선 “굉장히 중요한 관점이라서 굉장히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된다”며 “지금 가서 나눈 내용이 어떤 것인지, 어떤 것들이 합의돼 있는지, 거기에 따라서 사실은 상대들이 있는 편이라 미국, 러시아와 어떤 사전 조율이 있었는지 그런 내용에 대해서는 제가 정보가 없다”고 답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