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조카’… 청와대 갔다가 고모 마주친(?) 은지원이 보인 반응

가수 은지원이 청와대에서 고모 박근혜 전 대통령과 뜻밖의 만남(?)을 가졌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청와대를 방문한 멤버들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승기, 양세형, 은지원, NCT 도영(김동영)은 문화재청 협조로 청와대 전체를 대관해 투어에 나섰다.

이하 SBS "집사부일체"
이하 SBS ‘집사부일체’

청와대 앞에 도착하자, 양세형은 “우와 진짜 청와대다. 나도 청와대 한번 오고 싶었는데”라며 탐방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심용환 역사학자의 도움을 받아 청와대 곳곳을 둘러본 멤버들은 ‘세종실’에서 발걸음을 멈췄다.

역대 대통령 초상화가 걸려있는 청와대 세종실은 이날 방송 최초로 공개됐다.

세종실에는 지난 5월 퇴임한 문재인 전 대통령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 등 19대 대통령 모습이 액자에 담긴 채 걸려있었다.

이를 본 멤버들은 처음 보는 광경에 놀라며 “(그림이 아니라) 사진 같다”라고 감탄했다.

심용환 역사학자는 “우리나라 초상화 기법 자체가 똑같이 보이는 모습을 그리기도 하지만 그 사람의 내면세계를 표현한다는 원칙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초상화는 대통령을 그리는 거니까 굉장히 유명한 화가에게 맡기고 위원회까지 구성해 그리게 된다”며 “화가가 선정되면 와서 이야기도 나누고 인터뷰도 한다. 그런데 이 중에 다른 사연을 가진 초상화가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문 전 대통령 집권 말기에 대통령을 존경하는 어떤 젊은 화가가 선물용으로 (문 전 대통령) 초상화를 그려 보냈다. 그런데 대통령이 마음에 들어서 이 초상화를 걸게 됐다. 예외적으로 젊은 작가 그림이 초상화로 확정됐다”며 숨은 이야기를 전했다.

문 전 대통령 초상화 옆에는 박 전 대통령 초상화가 걸렸다. 역대 우리나라 대통령 중 유일한 여성 대통령이었던 만큼 12점 초상화 중에서도 눈에 띄었다.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초상화를 찬찬히 둘러보며 역대 대통령을 회상했다. 특히 박 전 대통령 5촌 조카로 알려진 은지원도 진지하게 초상화를 감상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눈길을 끌었다.

2012년 대선 후보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 선거 운동을 도운 은지원 / 이하 뉴스1
2012년 대선 후보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 선거 운동을 도운 은지원 / 이하 뉴스1
제18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은지원. 2013년 모습 
제18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은지원. 2013년 모습 

은지원은 과거 박 전 대통령이 대통령 선거에 출마할 당시 유세 현장에 등장해 힘을 보탰다. 대통령 당선 후 제18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당시 가족석에 앉아 있는 그의 모습이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은지원은 지난 4월 ‘집사부일체’에 새 멤버로 합류했다.

지난 5월 10일 전면 개방된 청와대 / 연합뉴스
지난 5월 10일 전면 개방된 청와대 / 연합뉴스

청와대는 지난 5월 10일 전국민에게 개방됐다. 약 한 달 만에 99만여 명 관람객이 이곳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