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분노한 윤석열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를 ‘바보’라고 저격한 이유

윤석열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을 직접적으로 비판했다.

뉴스1-대통령실 제공
뉴스1-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22일 경남 창원시 원자력 발전 설비 업체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원전 협력업체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그는 이날 “우리가 5년간 바보 같은 짓을 안 하고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다면 지금은 아마 경쟁자가 없었을 것”이라며 문 정부를 저격했다.

뉴스1-청와대 제공
뉴스1-청와대 제공

이어 “우리 원전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안정성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 경쟁력은 하루아침에 만든 게 아니라 원전기업과 협력업체가 수십 년에 걸쳐 탄탄히 구축한 결과”라며 “공장을 둘러보니 이런 시설을 탈원전을 추진한 관계자들이 현장을 봤다면 이런 의사결정을 했을지 의문”이라며 직접적으로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또 “법적 절차와 기준을 준수하면서 최대한 시간을 단축해 효율적으로 수행해나가겠다”라며 문 정부 당시 공사를 중단한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다시금 언급해 ‘탈원전 정책 폐기 기조’를 강조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