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표를 두고 한국 정당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뉴스1

한국 정당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현직 당 대표에 대한 징계 안건이 당 윤리위원회에 정식으로 올라가는 일이 벌어졌다.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위원장 이양희)가 21일 회의를 열어 성상납 의혹이 제기된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만장일치 의결했다. 윤리위는 지난해 12월 가로세로연구소가 이 대표가 성상납을 받았다고 주장했을 때는 징계 절차를 밟지 않았다. 그런데 이번엔 의혹을 캐겠다고 나선 것이다.

윤리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금 단계에선 징계 여부나 수위를 전혀 단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렇더라도 한국 정당 사상 처음으로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기로 했다는 사실만으로 큰 파장이 일고 있다.

윤리위 징계 수위는 제명, 탈당 권고, 당원권 정지, 경고 4단계다. 이 대표에 대한 징계가 확정되면 대표직을 유지하기 어려울 수 있다.

앞서 성접대 의혹에 대해선 허위라고 반박한 이 대표는 윤리위 결정에 대한 입장을 아직까지 밝히지 않고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