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위원 모두가 단번에 정체 알아챈 WSG워너비 참가자 (영상)

WSG워너비에 모두가 알아본 목소리가 등장했다.

이하 MBC "놀면 뭐하니?"
이하 MBC ‘놀면 뭐하니?’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여성 보컬 그룹 WSG 워너비의 두 번째 블라인드 오디션이 시작됐다. 3대 기획사 대표 유팔봉(유재석 분), 엘레나 킴(김숙 분), 정준하와 하하는 각자의 방에서 새로운 참가자들의 오디션을 봤다.

10번 참가자 공효진은 소녀시대 ‘다시 만난 세계’를 선곡했다. 김숙은 “9명이서 부른 걸 혼자 부르는 거지 않냐”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노래를 듣던 유재석은 “기본적으로 실력이 있는 분”이라며 “이 목소리는 제가 알겠다”고 확신했다.

김숙은 “이런 목소리가 포인트 들어가기 굉장히 좋다”고 평가했다.

하하는 정준하에게 “미주다. 미주”라고 말했고, 정준하는 곧바로 동의했다. 정준하는 “잘한다. 미주는 탈락이 있을 수 없네. 이번 기회에 안테나에서 뺏어오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주는 모두의 합격을 얻으며 다음 라운드로 진출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