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유체이탈 화법 너무 부럽다… 신박하기 그지없어”

방송인 김어준 씨가 윤석열 대통령의 정치 보복 관련 발언을 강도 높게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 /이하 뉴스1
윤석열 대통령 /이하 뉴스1
김 씨는 20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통해 “윤 대통령이 ‘정치보복 아닌가’라는 질문에 ‘민주당 정부 때는 안 했냐’고 했다. 박근혜 국정농단, 특검 수사, 이명박 다스 수사 지휘한 건 (당시 정부가 아닌) 본인 아닌가”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전 정부 때는 안 그랬냐’고 하는 건 대통령 본인이 정치 보복한 것이라는 말”이라며 “결국 지금 하는게 정치 보복이 맞다는 소리다”고 강조했다.

김 씨는 “본인이 과거 수사는 정치 보복, 지금 하는 건 아니라는 논법이 어떻게 가능한가. 이 말은 자기 부정이고 자기모순”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박근혜, 다스 수사로 지명을 얻고 검찰총장까지 갔는데 ‘이전 정부는 안 그랬냐’는 논리는 과거에 한 건 정치 보복, 지금은 아니라는 말이다. 신박(신기하고 새롭다)하기 그지없다”고 분노했다.

방송인 김어준 씨
방송인 김어준 씨

 

마지막으로 “본인만 쏙 빼서 용서하는 이런 윤 대통령의 능력, 유체이탈 화법이 부럽다”고 비아냥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 관련 수사에 대해 “민주당 정부 때는 안 했냐. 정상적 사법 시스템을 정치 논쟁화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