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심한 김건희 여사의 ‘강력 발언’, 급속 확산…격한 찬반 논쟁 중

영부인 김건희 여사가 작심 발언을 했다.

김 여사의 생각은 확고했다.

김건희 여사와 반려견 / 이하 ‘건희사랑’ 제공-뉴스1
김건희 여사와 반려견

김건희 여사가 13일 보도된 서울신문 단독 인터뷰에서 개 식용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해당 인터뷰는 김 여사의 첫 언론 인터뷰였고 동물권 보호를 주제로 진행했다.

개 식용 문제는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는 민감한 사회 현안 가운데 하나다. 우리나라는 여전히 개고기 등 개를 먹는 사람들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김 여사는 개 식용 문제를 근절해야 한다는 생각을 강하게 밝혔다. 영부인의 해당 발언은 작지 않은 파장을 일으켰고 개 식용 논쟁도 다시 불붙고 있다.

자료 사진. 기사와 관련 없음 / 뉴스1
자료 사진. 기사와 관련 없음 / 뉴스1

서울신문 보도에 따르면 김 여사는 개 식용 문제에 대해 “경제 규모가 있는 나라 중 개를 먹는 곳은 우리나라와 중국뿐이다. 보편적인 문화는 선진국과 공유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국에 대한 반 정서를 가지게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개고기는 사실 건강에도 좋지 않다. 식용 목적으로 키우는 개들은 좁은 뜰장에서 먹고 자고 배변까지 한다. 또 항생제를 먹이며 키우는 사례도 있다. 궁극적으로 개 식용을 안 한다는 건 인간과 가장 가까운 친구에 대한 존중의 표현이자 생명에 대한 존중을 의미한다”라고 강조했다.

김 여사는 ‘윤석열 정부에서 꼭 진전을 이뤘으면 하는 정책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동물 학대와 유기견 방치 문제, 개 식용 문제 등에서 구체적 성과가 나오길 바란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13일 해당 서울신문 기사에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개고기를 먹는 네티즌들과 이를 반대하는 네티즌들 간에 격한 찬반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전체 댓글 보기)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 대통령실 제공-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 대통령실 제공-뉴스1


김건희 여사와 반려견 / 이하 ‘건희사랑’ 제공-뉴스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