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패배 뒤 두문불출…이재명이 장례식장에 나타났습니다 (+이유)

대선 패배 뒤 두문불출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근황이 전해졌다.

이재명 후보는 지난 16일 경기도 소재 한 장례식장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후보는 현재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을 맡고 있다.

이재명 상임고문은 16일 오후, 대선 낙선 인사를 하던 중 차량에 치여 숨진 민주당 시의원 출마 예정자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상임고문이 외부 일정을 가진 것은 지난 10일 선대위 해산식 이후 처음이다.

그는 이날 오후 9시 40분쯤 차량을 이용해 경기도 평택시 중앙장례식장에 마련된 평택을 시의원 비례대표 출마 예정자 A(56) 씨의 빈소를 방문했다.

빈소에 있던 민주당 안민석·김영진 의원 등이 악수를 하며 이 상임고문을 맞이했다. 일부 민주당 관계자도 “고생하셨다”라며 위로의 말을 했다. 그는 손을 내미는 당 관계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했다. 그러나 시선을 아래로 내린 채 말없이 빈소로 들어갔다.

이 상임고문은 장례식장 3층에 마련된 A 씨의 영정 앞에 분향한 뒤에는 유가족을 위로했다. 이후 자리에 앉을 것을 권하는 민주당 관계자들의 권유를 뒤로 한 채 곧바로 발길을 돌렸다.

그는 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비대위원장 등판 요구, 지방선거 역할론 등 현안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장례식장을 떠났다.

A 씨는 지난 15일 오전 7시 20분쯤 평택시 용이동에 있는 교차로에서 대선 낙선 인사를 하던 중 우회전하던 관광버스에 치여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사망했다. (자세한 내용 보기)

다음은 장례식장을 방문한 이재명 상임고문 사진이다.

이하 연합뉴스
이하 연합뉴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