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성공 못 보고 퇴임한 문재인 전 대통령, 2차 발사 성공 소감 남겼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누리호 성공 소식에 축하의 메시지를 보냈다.

누리호 1차 발사 실패 후 연구원들 격려한 문재인 전 대통령 / 이하 뉴스1
누리호 1차 발사 실패 후 연구원들 격려한 문재인 전 대통령 / 이하 뉴스1

문 전 대통령은 21일 SNS를 통해 “축하합니다. 자랑스럽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그는 “세계 7대 우주 강국을 증명했습니다. 대한민국이 새로운 역사를 썼습니다. 항우연(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큰일을 해냈습니다”라며 “이제는 달입니다. 대한민국의 우주 시대를 힘차게 열어갑시다”라고 강조했다.

21일 2차 발사 성공한 누리호
21일 2차 발사 성공한 누리호

7대 우주 강국은 1톤 이상의 실용 인공위성을 발사체에 실어 자체적 기술로 쏘아 올릴 수 있는 세계 7번째 나라가 됐다는 것을 뜻한다. 현재까지 성공한 국가는 러시아(소련), 미국, 프랑스, 중국, 일본, 인도 6개국이었다.

또한 정부는 누리호 고도화 사업을 진행하면서 발사체 기술을 집중적으로 육성해 2030년에는 차세대 발사체로 달 착륙 검증선으로 확인 후 2031년에는 달 착륙선을 발사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지난해 재임 당시 나로우주센터에 방문한 문재인 전 대통령
지난해 재임 당시 나로우주센터에 방문한 문재인 전 대통령

앞서 문 전 대통령이 재임했던 지난해 10월 21일에는 누리호의 1차 발사 시도가 있었다. 당시 누리호는 이륙 후 모든 비행 절차를 수행했지만 3단 엔진이 예상보다 빨리 꺼지면서 모사체 위성을 목표 궤도에 안착시키는 데 실패했다.

당시 발사 현장에까지 방문했던 문 전 대통령은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며 “‘누리호’ 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한 지 12년 만에 여기까지 왔다. 이제 한 걸음만 더 나아가면 된다”라고 격려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