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모친과 ‘사문서 위조’ 의혹…검찰이 수사

출처 = SBS 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모친의 최모씨(74)와 공모해, 사문서를 위조,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7일, 법조계에 의하면 서울 중앙지검은 저번달 19일, 김건희 여사의 사문서 위조 및 행사 용의의 고발 사건을 형사3부에 할당했다.

최씨는 2013년 4~10월, 경기도 성남시 도촌동의 토지 구입 과정에서, 동업자인 안모씨(59)와 공모해서 은행에 347억원을 맡긴 것 같이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로 기소되었다. 동시에 도촌동의 토지를 사면서, 동업자의 사위 등의 명의로 계약해 등기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작년 12월에 열린 일심에서 재판부는 최씨에게 “위조된 잔고 증명서의 금액이 거액”으로 “차명으로 부동산을 취득했다”고 하며, 징역 1년을 선고했지만, 고령인 점,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상황을 고려해, 법정 구속은 하지 않았다. 최씨는 현재, 항소심을 대비하고 있다.

최씨의 1심이 진행 중이었던 작년 7월, 시민 단체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 행동(이하, 시민 행동)’은 김건희 씨가 공범이라고 주장하며, 경찰에 고발했다.

당시, 시민 행동은 최씨의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인물이 김건희 여사의 회사 감독을 역임했던 인물로, 최씨의 번행에 김건희 씨가 관혀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시민 행동의 김한매 대표는 “최씨가 허위 잔고 증명서를 김건희 여사 회사에게 감독을 맡기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고, 김건희 여사도 역시 이와 같은 상황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하며, 고발 이유를 밝혔다.

그러자, 해당 사건을 수사했던 서울 경찰청의 반부패, 공공범죄 수사대는 3월 30일, “기존의 검찰 처분이 있었다. 그 외에 새로운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하고, 김건희 여사에 대해 증거불충분으로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시민 행동은 불복을 제기해, 경찰은 사건을 서울 중앙지검에 송치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