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송지효, 딱 붙은 의상…’볼륨감’ 정말 뜻밖입니다 (영상)

SBS ‘런닝맨’에서 몸에 딱 달라붙은 의상을 입은 송지효가 눈길을 끌었다.

송지효의 ‘실제 몸매’가 그대로 드러나 감탄을 자아냈다.

"런닝맨"에 출연한 송지효 / 이하 SBS "런닝맨"
‘런닝맨’에 출연한 송지효 / 이하 SBS ‘런닝맨’
"런닝맨"에 출연한 김종국
‘런닝맨’에 출연한 김종국
"런닝맨"에 출연한 송지효
‘런닝맨’에 출연한 송지효

지난 3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 송지효 등 멤버들은 김종국의 집을 방문했다. 이른바 ‘집종국 레이스’로 꾸며졌다.

오프닝은 김종국의 집 지하 주차장에서 시작됐다. 방송에서 김종국과 러브라인을 그리는 송지효는 멤버들에게 “여기 신혼집이다. 초대했으니까 마음껏 누리시라”라며 능청스러운 태도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김종국은 멤버들을 위해 특별히 에어컨을 틀었다. 그러나 전소민의 물티슈 요청에 “왜 두 장을 쓰냐?”라며 짠돌이 면모를 드러냈다.

유재석은 “전소민이 김종국과의 결합을 상상한다. 가끔 상상해 본 적이 있다고 하더라”라고 폭로했다. 송지효는 “택도 없는 소리”라고 호통쳤다. 못 말리는 장면에 시청자들은 폭소했다.

이날 방송 직후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오늘 자 런닝맨 송지효 의상’이라는 게시물이 올라와 주목받았다. 여기에는 방송에 등장한 송지효 영상이 있었다.

송지효는 몸에 딱 달라붙은 반소매 상의를 입었다. 연보라색과 살구색이 조합된 의상이었다.

이때 송지효의 가슴 볼륨감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모델 뺨치는 슬림한 몸매지만 볼륨감만큼은 남달랐다. 에펨코리아의 네티즌들은 정말 뜻밖이라고 입을 모았다. (댓글 보기)

다음은 당시 방송 장면 영상(움짤)이다.

이하 gfycat(SBS ‘런닝맨’)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