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는 굴복 아닌 강력한 힘으로 지키는 것…” 크게 이목 쏠린 윤 대통령 글

윤석열 대통령이 6·25전쟁 72주년을 맞아 SNS에 작성한 글에 이목이 쏠렸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과 약식회견을 하고 있다. / 대통령실사진기자단-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과 약식회견을 하고 있다. / 대통령실사진기자단-뉴스1
윤석열 대통령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페이스북에 “오늘은 6·25전쟁 72주년이다. 자유대한민국을 위해 국군 및 유엔 참전용사들께서 흘린 피와 땀을 기억한다”며 글을 써 내려갔다.

윤 대통령은 “오늘날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평화, 번영은 이분들의 희생과 헌신 위에 이룩한 것”이라며 “평화는 굴복해서 얻어지는 것이 아닌 강력한 힘으로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와 정부는 자유와 평화 수호를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한미동맹과 과학기술 강군을 기반으로 튼튼한 안보태세를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제대로 대우하는 나라, 국제사회에서 자유 수호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나라를 만들겠다”며 글을 마쳤다.

윤석열 대통령이 6·25전쟁 72주년을 하루 앞둔 지난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에서 열린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서 "평화의 사도" 메달을 수여한 후 퇴장하는 참전유공자들에게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 이하 윤석열 대통령 인스타그램
윤석열 대통령이 6·25전쟁 72주년을 하루 앞둔 지난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에서 열린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위로연에서 ‘평화의 사도’ 메달을 수여한 후 퇴장하는 참전유공자들에게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 이하 윤석열 대통령 인스타그램

앞서 윤 대통령은 6·25전쟁 72주년을 하루 앞둔 지난 24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와 후손 200여 명, 유엔 참전국 외교사절과 한미 군 주요 지휘관 등을 초청해 행사를 가졌다. 이날 윤 대통령은 유엔 참전용사 4개국 5명에게 ‘평화의 사도’ 메달을 수여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