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피격 공무원 유족, “월북 프레임 만들려 조작”

피살 공무원의 아내, 아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쓴 편지 대독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 재조사 결과가 2년 전과는 정반대로 발표되면서 유가족이 “당시 누군가의 지시에 의해 월북 프레임을 만들려고 조작된 수사를 한 것”이라며 진상 규명을 주장하며 반발했다.

피살 공무원 이 씨의 친 형, 아내 등의 유가족들은 17일 서울 서초구 변호사회관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전 사건 수사는) 전 정권의 국정농단”이라며  첫 번째 수사 결과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이대준씨는 2020년 9월 서해상 표류 중 실종된 후  북한 해역에서 북한군 총격에 사망한 뒤 시신이 불태워졌다.

당시 군 당국의 첩보와 이씨에게 도박 빚이 있다는 점을 바탕으로 해경은 이씨가 자진해 월북했다가 변을 당했다고 발표했으나, 인천해양경찰서는 16일 “월북 의도를 찾지 못했다”며  수사결과는 정권이 바뀐 지 한 달만에 첫 수사 결과 발표를 뒤집었다.

유가족은 “당시 해경 진술 조서에 따르면 한 직원이 ‘월북을 하려면 방수복을 입고 바닷물에 들어갔어야 하는데, 이대준씨 방에는 방수복이 그대로 있는 걸 확인했다’고 말했다”며 “그러나 해경은 그 부분을 빼고 월북이라고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때 직원들이 (방수복 없이) 물에 빠지면 저체온증으로 3시간 만에 사망한다는 말도 했으나 이 내용 역시 빠졌다”며 월북이라는 방향과 다르니까, 이걸 맞추기 위해서 증거를 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발언했다.

더불어 숨진 이 씨가 피살 전 월북을 하려는 징후가 없었다고 직원들이 진술한 것도 발견했다고 밝혔고,

친형인 이 씨는 해경의 초동 수사 자료에도 잘못된 내용이 상당히 많다고 지적했다.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입장 발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