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 전세자금대출 총액 167조원 돌파…절반 이상은 2030세대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 3선).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 3선).

(충북=위키트리) 김성호 기자 = 집 없는 2030세대가 어렵게 전세을 얻었지만 최근 금리인상세에 또 다시 좌절 위기에 봉착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국 17개 은행의 전세자금대출액이 167조원을 돌파했고, 전세자금대출을 받은 2030세대는 81만명으로 전체 채무자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말 기준 전세자금대출 채무자의 수는 133만5090명, 대출 총액은 167조 510억원에 달했다.

전세자금대출 규모는 매년 증가해왔다.

지난 2019년 98조7315억원이었던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2020년 132조 3101억원, 2021년에는 162조119억원으로 늘었다.

채무자 수도 증가추세인데, 전세자금대출 채무자 수는 2019년 92만 4714명이었던 것이 2020년에는 114만4,366명, 2021년에는 130만 4991명으로 증가했다.

특히 전세자금대출 규모와 채무자 수를 보면 2030세대가 과반 이상을 차지했다.

전체 체무자 수 중 2030세대 비중을 보면 2019년 56.5%, 2021년 61.2%로 늘었고, 같은 기간 대출액 역시 총액 대비 55.4%에서 58.1%로 비중이 증가했다.

이 의원은 12일 “전세자금대출 규모와 채무자 수가 꾸준히 증가하는 가운데 2030세대의 비중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최근 금리인상세까지 겹치며 2030세대의 이자부담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여 정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