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윤핵관, 국민에게 버림 받아…이준석, 차분하게 대응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비대위 효력을 무효화 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서를 법원에 제출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차분하게 대응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이 대표와 갈등 관계인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에 대해선 “국민들에게 사실상 버림받았다”고 표현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진 전 교수는 10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대표의)가처분 신청은 예고가 됐던 거다”라며 “기각이 될 경우 이 대표는 젊은 세대와의 만남을 계속할 거다. 계속 입당도 시킬 거고. 두 번째는 가장 자기한테 유리한 게 뭐겠냐. 제일 잘하는 게 미디어 전략이다. 모든 방송마다 나가서 만국과의 투쟁을 할 거다”라고 했다.

당 대표 복귀가 불가능할 경우, 행보에 대해선 “최근 어떤 여론조사를 보니까 유승민 다음에 이준석이 상당히 높게 나왔다. 둘이 합치면 압도적이다. 지금 (이 대표가)당대표로 나서기 힘들다고 한다면 그런 연대도 한 번 모색해 보는게”라며 유승민 전 의원과의 연대를 추천했다.

현재 국민의힘 상황에 대해선 “지금 국민의힘은 윤핵관이라는 사람들이 사고를 쳤지만 수습을 못하고 있다. 그 과정 속에서 윤핵관의 존재가 국민들에게 사실상 버림받다시피했기 때문에 그들도 대안이 없는 상태다. 그래서 이준석 대표가 차분하게 대응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비대위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서울 남부지방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접수했다. 국민의힘은 전날 의원총회와 전국위원회를 열고 주호영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대위 체제로 전환했다. 이에 따라 이 대표는 ‘강제 해임’됐다. 이 대표가 제기한 가처분 신청에 대한 법원의 심문기일은 오는 17일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