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서 숨진 채 발견된 조 양 아버지가 코인으로 잃은 액수가 떴습니다”

실종된 지 한 달 만에 전남 완도군 인근 바닷속 차 안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고(故) 조유나(10) 양의 부친 조모(36) 씨에 대한 정보가 나왔다.

조유나 양 / 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조유나 양 / 경찰청 실종아동찾기센터

1일 광주광역시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조 양 아버지 조 씨는 2021년 3~6월 사이 국내 한 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해 1억 3000만 원을 투자했다가 2000만 원의 손해를 본 사실이 확인됐다.

단, 조 씨는 인터넷에서 검색했던 ‘루나’ 코인에는 투자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 결과 조 씨는 비트코인을 비롯해 수십 개 종목에 투자했지만, 루나 코인은 거래 명세에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kitti Suwanekkasit-shutterstock.com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kitti Suwanekkasit-shutterstock.com

경찰은 국내 5대 가상화폐의 투자 명세를 분석했고, 이 중 1곳에서 조 씨의 거래 명세가 나왔다고 밝혔다.

손실이 발생한 것은 조 씨가 광주 한 전자상가에서 컴퓨터 부품 매장을 운영하던 시기였다. 조 씨는 지난해 6월 말쯤 폐업했다. 경찰은 “조 씨가 추가로 가상화폐에 투자한 증거는 지금으로선 없다”고 말했다.

조 양 가족 부채 규모는 카드빚과 대출 약 4000만 원을 포함해 1억5000만 원 정도로 파악됐다.

앞서 조유나 양 가족은 제주도에서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집을 나섰지만 실종됐고, 지난 29일 전남 완도 앞바다에서 인양된 아우디 차량에서 조 양 가족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바닷속에서 숨진 채 발견된 조유나 양 가족에 대한 1차 부검에서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지 못했다. 경찰은 체내 플랑크톤 검사를 통해 이들의 사망 시점이 물에 빠지기 전인지 후인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29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에서 경찰이 최근 실종된 조유나 양(10) 일가족의 아우디 차량을 인양하고 있다. / 이하 뉴스1
29일 오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에서 경찰이 최근 실종된 조유나 양(10) 일가족의 아우디 차량을 인양하고 있다. / 이하 뉴스1

조 양 가족의 장례식은 1일 오후 2시 광주의 한 화장장에서 치러졌다. 조 양 가족에 대한 별도의 장례식은 진행되지 않았다. 유골함은 유가족의 요청에 따라 화장 후 화장장에 임시로 안치됐다.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인근 앞바다에서 경찰 관계자들이 최근 실종된 조유나 양(10) 일가족의 아우디 차량에 대한 인양작업을 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인근 앞바다에서 경찰 관계자들이 최근 실종된 조유나 양(10) 일가족의 아우디 차량에 대한 인양작업을 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